“여러분이 ‘태양의 후예’ 진짜 주인공”

박근혜 대통령, 아프리카 순방

 

남수단 한빛부대 장병 격려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만나 희생에 감사 마음 전해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후(현지시간) 아디스아바바에서 열린 남수단 한빛부대 장병 격려행사에서 강태영 상병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티오피아를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인접국인 남수단에 파병돼 재건을 돕고 있는 한빛부대 장병을 초청해 격려했다. 박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 파병 장병을 직접 격려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 박 대통령은 2014년 5월 아랍에미리트(UAE)의 아크부대와 지난해 3월 UAE 아부다비 항에 입항한 대조영함에서 청해·아크부대를 각각 격려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부대장인 김병춘 대령을 비롯해 행사에 참석한 한빛부대 장병 15명 전원과 악수를 한 뒤 환담하며 장병들의 노고를 위로했다.

행사에는 김 부대장 외에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여군 장교로 임관해 파병 근무 중인 윤지원 소령, 중장비 자격증을 8개나 취득해 재건전문가로 불리는 김상우 상사, 의사면허를 갖고 있으나 의무병으로 복무 중인 구자민 상병 등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한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인기를 끌었던 ‘태양의 후예’가 있는데 그건 드라마이고, 태후의 진짜 주인공은 여러분”이라며 “열악한 상황에서 국위를 선양하고 임무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하는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파병부대의 성과가 바로 그 나라 국가 위상의 척도가 된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이 대한민국 대표선수라는 마음을 갖고 남수단의 재건과 평화정착을 위해 매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장병들의 파병지원 동기와 현지 생활을 일일이 청취했다. 윤 소령의 “한번 안아주십시오”라는 요청에 포옹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여러분의 얘기 하나하나가 다 감동적이고, 국민 모두에게 들려주고픈 얘기들이다”면서 “부대원들에게도 대통령의 격려와 안부를 전해달라”고 했다. 이어 “마음의 표시라 생각하고 애용해달라”며 시계를 선물로 전달했다. 이에 한빛부대 장병들은 박 대통령에게 남수단 지도와 한빛부대 활동사진 등으로 장식된 소형 실내등인 ‘한빛정’을 기념품으로 증정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제65주년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식’에 참석, 참전용사들을 만나 그들의 희생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 대통령은 물라투 테쇼메 대통령과 멜레세 참전용사회장과 함께 기념식에 참석해 헌화하고 묵념했다.

 

이날 행사에는 65년 전 6·25전쟁에 참전했던 에티오피아 강뉴(Kagnew) 부대 소속 생존용사들과 유가족 150명을 비롯해 남수단에 파견된 한빛부대 장병과 교민 등 모두 250명이 함께했다. 박 대통령은 기념식 종료 후 참전용사들을 찾아가 일일이 대화를 나눴고, 일부 참전용사들은 박 대통령에게 큰절 형식으로 인사했다. 박 대통령은 “전쟁의 후유증으로 육체적·정신적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 했음에도 지금까지 대한민국을 사랑해주고 계신 참전용사 여러분을 대한민국 국민은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멜레세 회장은 1968년 하일레 셀라시에 황제의 방한 시 박정희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 액자를 박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한편 28일 아프리카 두 번째 방문국인 우간다에 도착한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우간다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관계 강화방안과 북한·북핵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근혜 대통령, 역대 대통령 최초 AU 특별연설
“한-阿 청년 1만 명쌍방향 교류 추진”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전(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아프리카연합(AU) 본부 넬슨 만델라 홀에서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아프리카의 유엔’으로 불리는 아프리카연합(AU)에서 우리나라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특별연설을 하며 한·아프리카 쌍방향 1만 명 교류 등을 담은 대(對)아프리카 정책 비전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7일(현지시간) AU 넬슨 만델라 홀에서 ‘아프리카의 새로운 미래를 향한 상생의 동반자’라는 제목으로 연설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개발경험 공유 ▲호혜·미래지향적 경제협력 ▲지속가능한 평화·안정 구축 ▲제도적 협력 틀 강화 등 우리의 기여방안을 담은 ‘아프리카와의 포괄적 협력을 위한 청사진’ 이니셔티브를 제시, 큰 호응을 받았다.

박 대통령은 “한국은 아프리카가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데 함께 걸어갈 동반자가 되길 바란다”며 “한국은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지식, 마음을 여러분과 나누면서 함께 성장하고 상생·발전해가는 협력의 파트너십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박 대통령은 “아프리카의 가장 큰 잠재력은 청년과 여성에게 있다. 저는 아프리카의 청년고용 기회를 증진시킬 ‘쌍방향 1만 명 교류 계획’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 5년간 아프리카 인재 6000명에게 한국이나 아프리카에서 교육·훈련받을 기회를 제공하고, 한국 봉사단 4000명을 아프리카에 파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에 기술혁신센터를 세워 창조혁신 경험을 공유하고자 한다”고 말하며 “제가 지난해 12월 유네스코에서 발표했던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과학기술혁신’ 구상에 따라 직업기술교육과 ICT 교육을 펼쳐 전문인력 양성을 돕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 협조에 대해선 “아프리카의 많은 국가들이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국제 공조에 동참해준 데 감사드린다”며 “아프리카는 ‘아프리카 비핵지대조약’을 이끌어낸 경험을 가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도록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밖에 박 대통령은 “2018년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연차총회의 한국 개최를 계기로 한국이 2년마다 개최하는 ‘한·아프리카 간 경제협력 장관급회의’도 같이 개최해 경제협력 강화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한·AU 정책협의체가 상호 이해와 협력의 폭을 더욱 넓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에 앞선 지난 26일에는 하일레 마리암 총리와 에티오피아 대통령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지역·국제사회에서의 평화·안보 문제와 유엔 평화유지활동(PKO) 협력 강화 등에 의견을 같이했다.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