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공격 대응 ‘사이버 예비군’ 편성


국방부-미래부, ‘창조경제·창조국방’ 실장급 협의회 개최 

내년까지 GPS 전파교란 탐지정보 실시간 공유 시스템 연동



정부가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에 대응해 ‘사이버 예비군’을 편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교란에 대한 민·군 합동 대응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국방부와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26일 국방부에서 ‘창조경제와 창조국방의 공동가치 창출’을 위한 제1차 실장급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해 5월 두 부처가 체결한 업무협약과 지난 4월 사이버 공조체계 협력의 후속 조치로 열렸다.


미래부 김용수 정보통신정책실장과 국방부 황희종 기획조정실장 등이 참석한 협의회에서는 사이버 예비군 편성 가능성, 국방 경계감시용 지능형 폐쇄회로(CC)TV 기술 개발, GPS 전파교란 공동 대응, 소프트웨어(SW) 중심의 전투능력 강화 방안 등 5개 과제를 논의했다.


사이버 예비군 편성 분야에서는 국방부가 적용 가능성과 실효성을 검토하고, 관련법 등 제도 개선의 필요성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미래부는 사이버 훈련장 구축과 교육프로그램 제공 등을 검토해 사이버 테러를 포함한 비상사태에 공동 대응할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두 부처는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지능정보기술을 국방 분야에 적용하기로 했다. 대학IT연구센터(ITRC)를 중심으로 지능형 CCTV 기초기술 연구와 인력 양성을 추진하며, 이와 연계해 국방 분야 중요시설의 경계감시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GPS 전파교란에 대한 민·군 합동 대응 강화 방안도 마련했다. 두 부처는 전파교란 탐지정보를 실시간 공유해 교란 신호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한 탐지·대응이 가능하도록 2017년까지 시스템 연동을 완료하기로 했다.


또한 하드웨어 중심의 군 정보통신기술(ICT) 인력과 무기체계를 SW 중심으로 전환해 미래 전장 환경에 부합한 첨단 전투능력을 강화하는 데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Posted by 람람's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