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메르스 첫 환자 발생 69일 만에 ‘사실상 종식’ 선언


황교안 국무총리 “불안감 떨치고 모든 일상생활 정상화해달라”

군내 확진자 1명뿐…국방부, 적극적 민간 지원 통해 확산 막아


정부는 국내에서 메르스 첫 환자가 발생한 지 69일 만인 28일 메르스 사태의 ‘사실상 종식’을 선언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제35차 메르스 대응 범정부 대책회의에서 “어제(27일) 발표된 의료계 전문가들의 의견 등 메르스와 관련한 여러 상황을 종합해 볼 때 국민들께서 이제는 안심해도 좋다는 것이 의료계와 정부의 판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의 신속한 집행 등 경제 활성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또한 국민도 메르스로 인한 불안감을 떨쳐버리고 경제생활과 문화·여가 활동, 학교 등 모든 일상생활이 조속히 정상화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정부의 메르스 사태 사실상 종식 선언은 ▲집중관리병원(15개)의 완전 해제 ▲23일 동안 새로운 환자 미발생 ▲27일로 격리자 모두 해제 등이 판단 근거로 작용했다.


<황교안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대응 범정부 대책회의’에서 메르스 사태가 사실상 끝났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황 총리는 “정부는 상황이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 필요한 조치를 지속할 계획”이라면서 “남은 환자의 치료와 사후관리, 입국자 검역강화 등을 빈틈없이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후속대책과 관련, 황 총리는 “감염병 유입차단, 현장 대응시스템 강화, 음압병실 등 시설 보강, 전문가 양성, 병원문화 개선 등 완성도 높은 대책을 마련해 속도감 있게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이날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를 메르스 상황실과 메르스 후속조치TF로 재편하고, 상황이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는 대응체계를 계속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더불어 국민안심병원의 응급실 선별진료소는 유지하되 일반환자 선별진료소는 각 병원 사정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또 복지부는 신규 메르스 유입을 방지하고 중동지역 입국자 중 신규 환자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공항 내 게이트 검역과 발열 등 증상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은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복지부는 각계 의견을 수렴해 감염병 유입단계부터 선제적인 차단, 상시감시체계 구축, 병원감염 예방·관리대책 및 현장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 등 국가방역체계 개편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달 19일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백승주(앞줄 가운데) 국방부 차관 주관으로 열린 메르스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한 군 의료지원단 발대식 후 의료지원단원들이 임무완수를 다짐하고 있는 모습.   국방일보 조용학 기자>



한편 국방부는 국군의무사령부를 중심으로 발 빠르고 결단력 있는 조치를 했고 밀접접촉자에 대한 강화된 격리기준을 적용해 군내 메르스 확진자를 한 명으로 막았다.


또 확진자에 대한 군 의료진의 적극적인 조치와 치료를 통해 지난달 11일 확진자를 완치한 이후 단 한 명의 메르스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효과적인 군내 확산 방지노력을 해왔다.


특히 의학적으로 감염 가능성이 거의 없는 예방관찰자까지 격리하는 등 강도 높은 예방활동을 펼쳤다. 환자 발생 지역 인근 부대 장병들의 경우 휴가·외박·외출·면회 통제 등을 실시했으며, 부대 출입자 전원에 대한 체온 측정도 전개했다. 감염 의심자에 대한 입영은 물론 예비군 훈련도 연기해 왔다. 


이와 병행해 국방부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수호하기 위해 민간에 대한 적극적인 의무지원을 통해 메르스 예방 및 확산방지에 기여했다.



 

국방일보 이석종 기자 < seokjong@dema.mil.kr >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