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만에 재개봉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과 곧 개봉할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같은 판타지 영화.


‘어벤저스’, ‘캡틴 아메리카’, ‘아이언맨’과 같은 마블 영화, 트랜스포머 등 SF영화라면 

그 종류를 가리지 않고 출연하는 씬스틸러(?) 기능이 있는데요, 



바로 바로 스텔스입니다.


 

현실에서도 이 기능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는 분야는 바로 전투기죠. 




스텔스 전투기 많이 들어보셨죠? 

다양한 스텔스 전투기 중 

미국의 스텔스전략폭격기 ‘B-2 스피릿’은 


그 중에서도

 美친 존재감을 뿜뿜하는

 씬스틸러 오브 씬스틸러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재미로 보는 B–2 스피릿 Yes or No!



1. B-2 스피릿, 레이더망에 포착된다? Yes or No!


영화에서 나오는 전투기들은 스텔스 기능을 사용하면 투명망토(feat. 해리포터)를 뒤집어 쓴 듯 1도 보이지 않는데요, 
실제와는 거리가 쪼끔 있답니다(영화는 영화일 뿐 오해하지 말자!). 


현실의 스텔스 전투기들은 영화에서처럼 전투기가 자체가 투명해진다거나, 카멜레온처럼 주위 환경에 따라 색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레이더망에 최대한 걸리지 않도록 만들어지거든요.

왜 이런 식으로 만들어지냐구요?



적국의 항공침투는 레이더망을 사용해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레이더망은 직진하는 빛의 성질을 활용, 장애물이 있으면 빛이 반사된다는 원리로 작동됩니다.

때문에 현실의 스텔스 전투기들은 이 점을 역으로 이용해 만들어집니다.

쪼끔 유식한 말로 레이더 반사 단면적(RCS: Radar Cross Section)을 최소화 하는 겁니다.
전투기 몸체를 수학적으로 계산해 레이더 신호를 엉뚱한 방향으로 반사되도록 한다던가, 전투기 표면에 특수한 도료를 발라 레이더 전파를 흡수하도록 하는 방법으로요.




B-2 스피릿은 철저한 계산을 통해 

엔진을 내부에 설치하고 

수직 꼬리 날개와 수평 꼬리 날개를 없애 

레이더를 반사하는 면적을 줄였습니다. 


또 전면을 전파를 흡수해 열로 변환하는

특수 도료로 코팅 처리하고 

날개는 전파를 흡수하는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런 노력 덕분에 B-2 스피릿은 레이더망에 유리구슬 혹은 골프공만한 크기로 보인다고 하는데요, 

50m가 넘는 거대한 기체가 골프공만한 크기로 보이니깐 ‘레이더망에 잡히지 않았다’고 판단하는 거죠.




2. B-2 스피릿의 뒤태는 설현 입간판보다 구하기 힘들다? Yes or No!



최근에는 레이더 뿐만 아니라 적외선 등 열 추적장치로도 적을 탐지합니다. 
(레이더망만 통과한다고 되는 것이 아닌거죠.)

이 때문에 B-2 스피릿은 배기 냉각 시스템까지 갖췄다고 합니다. 
(비행기 엔진에서 나오는 열도 어마무시한데, 전투기는 얼마나 뜨겁겠어요;;;;). 



그런데 이 냉각시스템이 국가기밀이랍니다.
때문에 미국은 스텔스 폭격기 뒷부분 촬영에 대해 굉장히 민감하게 대처하는 중이죠. 

일례로 스텔스 폭격기의 뒤태를 찍은 기자가 군사기밀보호법 위반에 휘말린 적도 있답니다. 




3. B-2 스피릿, 치명적 약점이 있다? Yes or No!


최첨단 스텔스 기능 등 다양한 기술이 사용돼 세상에서 가장 비싼 전투기로 취급
(우리나라 돈으로 50조원이 넘는데요, ㅎㄷㄷ;;;;;)
받는 B-2 스피릿이지만, 치명적인 약점이 하나 있답니다.

바로 습기입니다. 좀 황당하죠?

최첨단 전자 기술로 온 몸을 휘감다 보니 이 친구가 자신도 모르게 굉장히 예민해진거죠.
그리고 이 예민함이 쫌 심해요! 습기가 조금이라도 있으면 문제가 생기거든요.
일례로 지난 2008년, 주변 공기를 측정하는 센서에 습기가 찼는데, 이로 인해서 전투기가 추락했어요.
50조원이 그냥 한 번에 사라진거죠.

여튼 이 사건 이후로는 비행 전에 반드시 센서들을 예열해 습기를 제거한다고 합니다. 


스텔스 전투기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