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국방부 장관, 성주 주민 간담회 참석…“북 핵·미사일 심각한 위협”

“사드 배치, 국민 위한 자위적 조치”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7일 오후 경북 성주군청에서 열린 사드 배치 관련 간담회에 참석하면서 

성주사드배치철회투쟁위원회 공동위원장단과 악수하고 있다. 성주=양동욱 기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주한미군의 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지역 발표 전에 성주군민에게 충분히 설명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하고, 대한민국의 안위와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조치임을 강조했다.


한 장관은 17일 오후 성주군청에서 열린 ‘사드 배치 철회 투쟁위원회’와의 간담회에서 주민 의견을 경청하고, 성주 지역을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로 선정한 배경·과정 등을 설명했다.


한 장관은 이 자리에서 “사드 배치 부지 선정 발표에 앞서 군민께 충분히 설명드리지 못한 점과 적극적으로 이해를 구하는 노력이 부족했던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정중히 사과한 뒤 “사드 배치 결정은 날로 높아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주는 심각한 위협에서 우리나라의 안위와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고 말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투쟁위는 사드 배치의 필요성, 군사적 효용성, 지역주민의 안전성 등에 대해 질문했다. 


한 장관은 이에 대해 ‘검토 및 평가 결과’를 답변했다.


투쟁위는 최근 언론에서 제기하고 있는 ‘제3 후보지’와 관련해 “국방부가 조속히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으며, 한 장관은 “지역 의견으로 말씀을 주시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 장관의 성주 방문은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위한 대화의 시작이자 문제 해결의 단초가 될 것”이라며 “국방부는 주민 의견을 경청하고, 소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Posted by 람람's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