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23사단] “평창올림픽 안전, 걱정 마세요”

육군23사단, 대테러훈련 공군·경찰 등 실제 임무 기관과 빙상경기장서 첫 합동작전 펼쳐


23일 강원도 강릉시 올림픽파크 일원에서 FE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된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합동 대테러작전에 참가한 육군23사단 헌병특임대 대원들이 테러범 진압을 위해 경기장 외벽에서 레펠작전을 펼치고 있다. 강릉=조용학 기자



 육군23사단은 23일 오후 강릉 올림픽파크 일원에서 대테러훈련을 하고 평창동계올림픽 대테러작전 수행능력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이번 훈련은 독수리(FE) 연습의 일환으로 민·관·군·경 통합방위태세 확립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훈련에는 사단 장병뿐만 아니라 공군18전투비행단 장병과 강릉경찰서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가했다. 훈련은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경기장 내 관중 인질극, 폭발물 및 화생방 오염상황 등을 가정해 진행됐다.

 사단을 비롯한 각 기관은 상황 전파 및 공유로부터 각 기능에 의한 테러범 제압, 폭발물 발견 및 해체, 화생방 오염지역 제독 등을 차례로 실시했다.

 특히 이날 훈련은 육군과 공군, 경찰 등 실제 대테러임무를 수행하게 될 기관들이 실제로 경기가 열리게 될 빙상경기장에서 처음으로 합동작전을 한 것으로 이를 통해 관련 기관들은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할 수 있었다.

 훈련을 지휘한 심봉구(중령) 23사단 하시동 대대장은 “대테러작전뿐만 아니라 경기 운영 지원, 테스트 이벤트 관람 지원 등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유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합동작전을 통해 대테러 작전수행능력을 발전시켜 올림픽 기간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석종 기자 < seokjong@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