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1함대] 해상·해중 침투 ‘쥐도 새도 모르게’

해군1함대 3특전대대, KR/FE 연습 일환 침투훈련 


해군1함대사령부 3특전대대(UDT/SEAL) 대원들이 동해시 해안 일대에서 적진 깊숙이 침투해 주요 표적을 제거하는 등 실전과 같은 해상침투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양성기 상사



해군1함대사령부 3특전대대(UDT/SEAL)가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해상·해중 침투훈련으로 전천후 특수작전능력을 한껏 끌어올렸다.

키리졸브/독수리(KR/FE) 연습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훈련은 지난 20~21일 이틀간 동해시 해안과 강원도 고성군 거진 일대에서 전개됐다. 이번 훈련은 대대가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적진 깊숙이 침투해 주요 표적을 제거할 수 있는 침투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대는 먼저 20일 동해시 해안 일대에서 고속단정(RIB)과 무장수영으로 신속하게 적 해안에 침투하는 해상침투훈련을 했다. 21일에는 거진 일대에서 은밀하게 수중으로 침투하는 해중침투훈련을 펼쳤다.

3특전대대장 남영우 중령은 “대대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명령과 동시에 적진 깊숙이 침투해 주요 표적을 제거하는 등 적진에서 주어진 임무를 100% 완벽히 수행할 수 있도록 강도 높은 훈련을 펼쳤다”고 말했다.

조아미 기자 < joajoa@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