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5성분전단] 한마음 한미, 수중 탐색·식별도 ‘환상 호흡’

해군5성분전단, 미 해군 구조잠수기동부대와 연합 구조전 훈련


‘한미 연합 구조전 훈련’에 참가 중인 해군5성분전단과 미 해군 구조잠수기동부대 장병들이 연합 친숙 잠수훈련을 하고 있다. 해군5전단 제공



 한미 해군이 독수리(FE) 훈련의 일환으로 지난 20일부터 31일까지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연합 구조능력 향상을 위한 ‘연합 구조전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훈련에는 해군5성분전단 55구조·군수지원전대 소속 통영함(3500급)과 해난구조대(SSU) 1개 중대, 미 해군 구조잠수기동부대(MDSU: Mobile Diving & Salvage Unit) 1개 팀이 참가한다.

 양국은 탐색인양작전 사례와 전시 항만개항 사례를 상호 소개하면서 훈련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 22일과 23일 이틀간 진해군항에서 한미 연합 친숙 잠수훈련도 펼쳤다. 특히 친숙 잠수훈련에서 장병들이 수중 탐사 장비(Wet-bell, Diving Stage) 등을 숙달하고, 연합잠수를 하며, 잠수장비 상호운용성을 검증했다.

 아울러 27일부터 31일까지는 남해에서 침선 인양 및 수중 탐색·식별 훈련을 통해 양국 간 작전 절차를 비교하고 검토하는 등 효율적인 연합 구조작전 수행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55구조·군수지원전대장 장진홍 대령은 “한미 해군이 실전 같은 훈련을 하며 연합 구조작전 수행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아미 기자 < joajoa@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