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8일 월요일~
오늘은 한달에 한 번 열리는 '주맘' 오픈 스튜디오가 있는 날입니다~~

다섯 시가 넘자, 국방홍보원에는 파릇파릇한 소녀(?)들이 속속 도착했는데요.  

최초공개! '주맘' 오픈 스튜디오 현장을 공개합니다.
기대하시라~~



멋지고 잘생긴(?) '주맘' DJ 토일병~
방송 틈틈이 원고를 꼼꼼하게 보고 있는데요.
이 날 게스트들의 질문에도 성실하게 답변하고,
긴장도 풀어주는 모습에서
토 'DJ'의 자상함을 느낄 수 있었다는 ^^




귀엽게 포즈를 취하는 주맘 가족들.  발랄하죠?


떨리지만 즐겁게~
오픈 스튜디오를 함께 해준 우리 '주맘'의 예쁘고 고운
애청자들~
"심장이 터질 거 같아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거에요"



토일병을 웃게 만든 문자메시지가 도착했는데요.~
"아 정말 전역해서도, 나를 잊지 못한단 말이야~~"
라며 뿌듯해 하는 '주맘' DJ 토일병~~
과연 누가 보낸 문자였을까요?
바로 얼마 전 전역한 서재경 예비역 병장의 문자였습니다^^ 




"어? 내 편은 없는거야?"
"편이라니? 무슨~ 우리가 나이가 몇인데"
"나갈 때 때리지만 말아주세요"

이날의 하이라이트!! 바로 김재덕 상병이 게스트로 '주맘'에 놀러오셨다는~ 
한 시대를 주름잡았던 HOT와 젝스키스가 이렇게 만날줄이야~~


토일병을 향한 그녀들의 사랑(?) 이 느껴지죠?



뜨거운 에너지가 가득했는데요~
스튜디오는 후끈후끈하게 달아올랐습니다~~


제일 왼쪽 끝 애청자분은 강원도에서 오셨다고 해요~ 
  사진은 쪼꼼 흔들렸지만, 주맘 가족들의 해맑은 웃음이 예뻐서요~~
 



마지막 기념촬영~ 모두 함께 찰칵~
이상 행복한 오픈 스튜디오 현장이었습니다 ^^


가을이 물씬 느껴지는 나뭇잎 모양의 엽서~를 받았습니다.
방송이 끝나고 간식 맛있게 먹었어요. 감사해요~~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