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 함께 동행한 65년,

춘천 102보충대대의 마지막 입영 현장

  

제1야전군사령부는 27일 강원도 춘천시 102보충대대에서 입영장정들에 대한 마지막 입영식을 가졌습니다. 102보충대대는 국방개혁 기본계획에 따라 이날 마지막 입영장정을 받고 창설 65년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됩니다. 비가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102보충대대의 마지막 입영식현장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그간 102보충대대를 거쳐간 장병은 연 평균 4-5만명이었으며 65년 간 약 269여 만 명의 장정이 추억을 함께한 곳 입니다. 



102보충대대는 6·25전쟁중인 1951년 3월 제주도에서 창설된 훈련소로 시작되어, 1953년 8월에 강원도 춘천시 근화동에 자리를 잡은 후 1967년 12월에 춘천시 신북동 용산리로 이전했다가 1987년 10월 현 위치인 신북읍 용산리로 다시 이전했습니다. 



그동안 강원도 지역으로 입대하는 모든 장정들은 102보충대대에 입소해 3박 4일동안 입대절차를 거치며 신병교육부대로 배치 받을 때까지 대기하는 부대였습니다.  


 

 


입영장정의 가족과 뒤돌아서며 눈물흘리고, 연인들의 사랑과 이별의 현장이 되기도 하는 등 수많은 사연이 함께 한 102보충대대의 입구는 이제 추억의 장소로 남게 됩니다.

  

 

 

 

 

 

▲ 사랑의 우편함에 넣을 편지를 작성하는 입영장정 가족들

 

 

사랑의 우편함은 가족 혹은 지인들이 편지를 작성 후 봉투에 장병이름과 생년월일을 작성하여 우편함에 넣으면 입소 후 장병들에게 전달됩니다. 

 

 

 

입영식에 앞서 식전행사로 모듬북공연과 태권도시범, 함께 가부르기, 자유발언시간등이 실시됐습니다. 

 

 

 

 

 

 

 

 

 

 

 

 

식전행사가 끝나고 입영식이 시작되는 시간, 이제 헤어져야 할 시간입니다. 아쉽지만 꼭 잡은 손을 놓아야 합니다. 

 

 

 

 

 

연인과의 이별, 왜 이리 가슴이 아플까요? 촬영하는 순간에 오래전 제가 입대할때가 생각이 나더군요!

 

 

 

 

이제 102보충대대의 마지막 입영행사가 시작됩니다.

 

 

 

 

 

국가에는 충성을, 적에게는 두려움을 선사해줄 102보충대를 거쳐간 마지막 용사들로 기억될 순간입니다.

 

 

 

 

 

 

102보충대대는 이번 마지막 입영을 마치고 오는 11월 1일에 공식적으로 부대가 해체되며, 10월부터는 강원도 내 8개 시군지역에 있는 제1야전군 예하 사단별로 직접 입영을 하게 됩니다. 제1야전군은 사단별 직접 입영을 앞두고 수개월 전부터 부대별 준비와 지자체와의 협조문제등을 조율하며 입병장정과 부모형제 등이 불편하지 않도록 하기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글/사진 임영식기자>

Posted by Yeongsik I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