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23일(일) 오전 10시에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튼튼한 안보, 한반도 평화통일의 기반입니다.’라는 주제로『연평도 포격 도발 4주기 행사』를 거행했습니다.

 

 

연평도 포격 도발 4주기 행사는 1953년 정전이후 처음으로 우리 영토에 무차별 포격을 가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앗아간 북한의 만행을 국민과 함께 상기하고 전사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려, 국민의 확고한 안보의지를 다지기 위한 목적으로 거행되었습니다.

 

 

이 날 행사는 전사자 유가족 및 부대원, 정부 주요인사, 각계대표, 시민, 학생 등 4,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전사장병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안보의지를 다지는 엄숙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본 행사에 앞서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유가족들이 전사자 명비에 헌화하고 참배하고 있습니다.

  

 

 

 

 

 

 

 

해병대 참모장의 집례로 이어진 분향 및 헌화에는 한민구 국방부장관을 비롯해 유가족 및 당시 포격전에 참가 했던 전우들도 함께 했습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한민구 국방부장관이 대독한 추모사를 통해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에 맞서 어느 때보다 안보에 대한 각오를 더욱 굳게 다져야 한다" 며 지난 10월에도 북한 경비정이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했고 비무장지대 군사분계선에도 북한군이 접근해 남북 간 총격전이 벌어졌다"며 "지금의 한반도 안보상황은 매우 엄중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우리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강력한 국방력을 키워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앞으로 정부와 군은 철두철미한 안보대비 태세로 북의 도발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만약 도발이 발생하면 단호히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3막으로 구성된 추모공연은 1막 해병대 장병들과 에클레시아 중창단이 함께하는 「추모와 다짐」의 무대, 2막 당시 상황을 직접 겪었던 연평유초중고등학교 학생들과 교사로 구성된 ‘연평마루’「평화와 소망」의 무대, 3막 신광여고 학생등 120여명의 카드섹션 퍼포먼스와 가수 홍경민의 ‘우리 대한민국’을 노래하는「화합과 희망」의 무대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추모공연 3막에서는 가수 홍경민과 민군합창단, 군악대, 학생들이 '우리 대한민국' 을 합창하며 추모행사를 마쳤습니다.

 

 

 

 

 

추모식이 끝난후에는 시민들과 학생, 선배전우들로 이어지는 분향 및 헌화가 계속 이어졌습니다.

 

 

 

故 서정우 하사는 다양한 공용화기 운용이 가능한 연평부대 중화기 중대의 공용화기 사수로서 본능적인 책임감으로 포탄이 빗발치는 상황 속에서도 자신의 임무수행을 위해 휴가를  포기하고 조국수호라는 일념 하나로 포연 속을 가로지르다 적의  포탄에 전사했고,  故 문광욱 일병은 사고 당일 포병 사격훈련장에서 임무를 수행하다 기습적으로 퍼붓는 북한의 포격 속에서 그 누구보다도 신속하게 임무 완수를 위해 가장 먼저 달려 나가 전투준비를 하던 중 무자비한 북한군의 포격에 파편상을 입어 전사했습니다.

 

 

연평도 포격도발 당시 조국와 국민을 위해 장렬히 전사한 故 서정우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을 추모하며 그 희생을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연평도 포격 도발은 2010년11월23일, 1953년 정전 이후 북한이 기습적으로 방사포 170여발을 연평도 민간시설을 포함함 군부대시설에 무차별 포격을 감행하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앗아간 반인륜적인 만행입니다. 이 포격으로 해병장병 2명(故 서정우 하사, 故 문광욱 일병)이 전사하고, 16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군부대 공사 중인 민간인 2명(故 김치백, 故 배복철)이 사망하였습니다.

 

튼튼한 안보, 한반도 평화통일의 기반입니다!

 

<글/사진 임영식기자>

Posted by Yeongsik I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