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새벽 겨울비가 내렸던 지난 7일 충남 대천사격장에서 천마(天馬) 유도탄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이날 훈련에 참가한 육군1방공여단을 비롯한 각 군단 방공대대의 천마가 대천사격장에 모여 그 성능을 유감없이 발휘했습니다.

 

천마란?

탐지레이더와 추적레이더, 사격통제장치, 발사대, 유도탄 등이 궤도차량에 탑재된 형태의 대공 유도무기 체계로, AN-2기나 무인기 등 중·저고도로 침투하는 북한 항공기를 요격할 수 있도록 저고도의 주요 시설 방호용으로 개발해 1999년 실전배치된 이후 현재까지 야전에서 운용 중인 장비입니다.

 

사격 훈련에 앞서 겨울비가 내리는 훈련장을 이른 아침부터 분주히 준비하는 장병들의 모습부터 확인하고 가실께요.

 

 

천마는 4발의 소형 유도탄을 발사할 수 있는 발사대가 양쪽에 한 쌍으로 총 8발을 발사할 수 있습니다. 유도탄이 장착된 발사대를 조심스럽게 장착하는 모습입니다.

 

 

 

 

 

 

 

일사분란한 장병들의 움직임 속에 사격준비완료!

이번 훈련은 방공부대의 대공사격 절차를 숙달하고 실전적인 방공작전 수행능력을 배양하는 데 중점을 두고 실시됐습니다.

 

 

기가막힌 끝선 정렬!! 기본이죠...

 

 

사격이 이루어지기 전 초경량 항공 표적, 천마표적기가 먼저 이륙합니다.

표적기는 훈련 성과를 높이기위해 실제 항공기의 9분의 1 크기(2mX2.2m)로 제작하여 하나의 표적을 요격하면 다른 부대의 천마가 또 다른 표적을 요격하는 순차 요격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번 훈련은 적기가 공중침투하는 상황을 가정해 시속 300㎞로 날아오는 표적기를 20㎞ 거리에서부터 추적, 사거리내에서 발사하여 격추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표적기를 향해 발사되고 있는 천마, 천마 유도탄의 유효사거리는 약 10km 입니다.

 

 

 

이번 천마 사격훈련은 9개 부대에서 1발씩 발사했는데 모두 표적기를 명중하 지난 1999년 실전 배치 이후 실시된 28번의 훈련에서 쌓아온 명중률 100% 기록을 계속 이어가게 됐습니다. 

10km 떨어진 곳에서 명중되기 때문에 안타깝게도 명중 장면은 사격을 마친 각 부대원들의 표정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명중률 100%의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이번 천마 실사격 훈련은 국산 무기체계의 우수성과 함께 작전요원들의 뛰어난 운용 역량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줬습니다.

 

 

이번 천마 실사격 훈련에 참가한 각 부대 장병들은 “우리 방공부대는 언제 어디서 적기가 침투하더라도 즉각 초탄에 격추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실전적 전투감각과 최상의 전투태세를 완비하여 조국의 하늘을 빈틈없이 지키겠다”며 훈련 소감을 밝혔습니다.

 

<글/사진 임영식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임영식기자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