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미사일 포기 않으면 자멸

美 맞춤형 확장억제전력 강화”

괌 미국 전략자산 방문 이순진 합참의장 회견

 

 

이순진 합참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1일(현지시간) 미국 괌 해군기지에서 탄도미사일 탑재 원자력잠수함(SSBN)인 펜실베이니아함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괌=한재호 기자

 

이순진 합참의장은 1일 “북한이 모든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자멸하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이날 괌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함께한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동맹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의지와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앞으로도 맞춤형 억제전략의 시행력을 제고하기 위해 미 확장억제 전력의 상시 순환배치 검토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계속 강화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북한이 핵 개발 포기를 결심하는 것은 김정은의 결단에 의해서만 가능한 일”이라며 “국제사회가 공조해 포괄적 고강도 압박을 통해 핵을 포기하도록 유도해야 한다. 그들이 핵 개발을 계속 고집한다면 모든 군사적 옵션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포함하지 않더라도 중국과 러시아 등 북한과 가까운 나라들을 통해 우리의 의사가 전달되도록 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북한이 우리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의사를 받지 않게 된다면 그들에게 항상 불이익이 따른다는 것을 인식시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브룩스 사령관도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이 있을 경우 한미동맹이 갖춘 능력 등을 모두 통합해 가장 효과적인 대응을 펼칠 것이며, 북한이 굴복할 수밖에 없는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의장은 이날 괌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비롯해 미 국방부·전략사령부·태평양사령부 대표들과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전략폭격기 B-1, 핵잠수함 등 미 전략자산을 둘러봤다. 현재 괌에는 핵을 탑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할 수 있는 오하이오급 핵 추진 잠수함 ‘펜실베이니아’가 배치돼 있다. 아울러 한반도 배치가 결정된 고고도미사일지역방어체계(THAAD·사드) 포대도 방문했다.

앞서 한미 군 지휘부는 이날 북한의 핵·미사일 억제를 위한 미국의 확장억제 전력의 실행력 강화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공고한 한미동맹의 토대 위에서 군사적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는 지난달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군사위원회회의(MCM)와 한미 안보협의회의(SCM)에 이어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연합방위태세를 계속 확장해 나가겠다는 공약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라고 합참은 덧붙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