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소통 통해 한·중 관계 도약 기회로”

시 주석 “양국 정치적 협력 기초 소중히 여긴다”

 

한반도 사드 배치 공식발표 이후 처음 만나 현안 논의

한·중 지속 발전과 북핵 현안 전략적 소통강화에 의의

박 대통령 “사드는 오직 북핵·미사일 대응조치” 강조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5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현안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THAAD·사드)는 오직 북한 미사일 대응을 위한 자위적 조치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또한, 양국 정상은 양국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전략적 소통체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지난 7월 한반도 사드 배치 공식발표 이후 한·중 정상이 자리를 함께하며 양국 현안을 논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박 대통령은 “올해 들어서 북한이 4차 핵실험과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로 한반도와 이 지역의 평화를 심각하게 훼손하면서 한·중 관계 발전에도 도전 요인이 되고 있다”고 강조하며 “그러나 저와 우리 정부는 한·중 관계를 중시하면서 앞으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두 나라가 진지한 소통을 통해서 이번 도전을 오히려 양국 관계를 더욱 탄탄하게 도약시키는 기회로 만들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지금 국제정세가 아주 심각하고 복잡한 상황이고 세계 경제 회복세가 전체적으로 약하며,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불안정 요소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어려움과 도전을 극복하고 중·한 관계가 올바른 궤도에서 안정되고 건강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추진하며 지역-세계의 평화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 공동이익을 가진 만큼 우리가 지금 가진 정치적인 협력 기초를 소중히 여긴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양국 회담에 대해 “이날 회담은 양국 정상 차원에서 한·중 상호 중심의 지속 발전에 대한 시급함과 북핵 현안에 대한 전략적 소통 강화에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수호에 대한 확고한 입장은 물론 중국의 안보리 결의안에 대한 완전하고 엄격한 이행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이후 우리 국민의 북한 위협에 대한 우려는 전례 없는 수준으로, 피해자는 우리 국민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가 느끼는 위협 정도는 중국이 느끼는 위협 정도와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는 오직 북핵과 미사일 대응수단으로 배치하고 사용될 것이기 때문에 3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할 이유도, 필요도 없고 더욱이 북핵·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는) 더 필요가 없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김규현 외교안보수석도 이날 현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 문제에 관한 한·중 양측의 입장은 이미 여러 기회에 교환한 만큼 다시 그 내용에 대한 설명보다는 왜 우리가 북한 위협의 엄중함과 시급성에 대응해 자위적 방위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는가에 대한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며 “사드와 관련해 두 정상은 양측 기본 입장에 따라 의견을 교환했고, 여러 가지 후속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이 밖에 이날 회담에서 ‘다양한 전략적 소통체계 심화 발전’과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산업협력단지 투자협력 기금 조성’ ‘제3국 공동 진출’ ‘인문 유대 강화 및 인적교류 증진’ 등에 의견을 같이했다. 김 수석은 “두 정상은 양국이 지난 3년 반 동안 이룩한 높은 수준의 관계 발전을 평가하고, 내년 양국 수교 25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한 차원 높게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