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특전사 ‘이천시대’ 열렸다

장준규 참모총장 주관 부대 이전 기념행사


최첨단 시설과 쾌적한 환경 자랑

이천 연간 1056억 원 경제 효과

 

<장준규(왼쪽) 육군참모총장과 장경석 특수전사령관이 부대 사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천=조용학 기자>


육군특수전사령부가 44년간의 서울 거여동시대를 마감하고 새롭게 이천시대를 시작한다. 


부대는 2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새 주둔지 대연병장에서 장준규 참모총장 주관으로 부대 이전 기념행사를 했다. 행사에는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새누리당 송석준 의원, 조병돈 이천시장, 박충암 한국유격군전우회 총연합회장을 비롯해 지역 내 주요 기관장 및 학교장, 역대 사령관, 지역주민 등 1300여 명이 참석해 부대의 이천시대 개막을 축하했다.


행사는 기념식에 이어 고공 강하, 패스트 로프, 헬기 레펠, 공중탈출 시범, 특공무술, 표지석 제막, 본청 입주식 순으로 진행됐다.


부대 이전은 지난 2005년 국가 균형발전 정책과 송파 신도시 개발의 일환으로 결정됐다. 국방부가 서울시 송파구 거여동 구 특전사 부지 155만㎡(47만 평)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양도하는 대신, LH가 경기도 이천시 일대 360만㎡(109만 평) 부지에 병영시설과 주거·복지시설 163동, 훈련장 20개소를 지어 국방부에 기부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됐다. 2011년 공사를 시작해 만 5년 만인 올해 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지난 2월부터 군인가족이 먼저 이사를 마쳤고, 6월부터 본격적인 부대 이동을 시작해 지난달 29일 이전을 완료했다.


 

<육군특수전사령부의 부대 이전 기념식이 2일 경기도 이천시 새 주둔지 대연병장에서 열린 가운데 

장준규 육군참모총장,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장경석 특수전사령관 등 주요 내빈들이 표지석 제막을 하고 있다. 이천=조용학 기자>

 

 

<육군특수전사령부 이전 기념식에서 특전사 장병들이 고공 강하 시범을 보이고 있다. 이천=조용학 기자>

 

새롭게 들어선 이천 부대는 최첨단 시설과 쾌적한 생활환경을 갖추고 있다.


사령부와 3공수여단을 포함하는 병영시설 권역, 훈련장 권역, 종교 및 복지시설 권역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부대원이 생활하는 병영시설은 냉난방이 완비된 침대형 생활관으로 신축됐고, 비상사태 시 장병들이 신속하게 작전에 투입될 수 있도록 동선을 고려해 도로와 건물을 효율적으로 배치했다. 훈련장도 고공 및 해상 침투훈련, 대테러 훈련 등을 위한 최신 시설을 갖추고 있어 부대의 전투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격시설의 소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돔형의 방음 사격장을 따로 만든 것도 기존 부대와 차별화된 부분이다.


부대가 이전함에 따라 이천시는 더욱 활력을 띠게 될 전망이다. 


부대 이전으로 장병과 가족을 합쳐 4000여 명이 넘는 인구가 이천으로 유입된다. 이들이 유발하는 경제효과는 연간 1056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이천시 총생산의 1.3%에 달하는 금액이다.


장경석(중장) 특수전사령관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특수전사령부가 이천으로 이전했지만, 국가가 필요로 하는 시간과 장소에 즉각 투입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에는 추호도 변함이 없다”며 “이천에서도 완벽한 임무수행 능력과 태세를 항시 구비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아미 기자 < joajoa@dema.mil.kr > 

신고
Posted by 람람's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