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는 국가 안위 달린 문제…바뀔 수 없어”

박근혜 대통령, 국무회의서 국민 이해와 단합 당부


“내게 유일한 소명은 나라와 국민을 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지키는 것”

‘철저한 검토와 고심 끝 결단’ 강조

유언비어로 인한 논란엔 우려 표명

민심 청취·소통 강화 의지도 밝혀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국무회의는 청와대와 세종청사가 영상으로 연결돼 진행됐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THAAD·사드)의 배치는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철저한 검토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임을 강조하며 국민들의 이해를 구했다. 


박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북한이 핵 능력을 고도화시키면서 핵 탑재 탄도미사일의 성능을 끊임없이 향상하고 있는 상황인데도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이 멈추지 않고 있어 속이 타들어 가는 심정”이라며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 오랜 고심과 철저한 검토를 거쳐서 내린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지난 수개월 동안 수차례의 현장 실사와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사드 배치 기지로 성주를 선정했고 안전성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을 여러 차례 점검했다”면서 “만약 사드 배치로 지역 주민들의 삶에 조금이라도 위험이 있었다면 저는 결코 그런 결정을 내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잘못된 유언비어로 인한 논란과 혼란 가중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국무총리와 장관을 비롯해 정부의 책임자들이 지역을 찾아 상세하게 설명해 드리려 노력했고, 성주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고 강조하며 “그런데도 명백하게 입증된 과학적인 근거보다는 각종 괴담과 유언비어를 퍼뜨리며 (이로 인해) 안보의 근간마저 위태롭게 흔들리고 있어서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이 현실화되면 대한민국 어느 지역도 안전을 보장받기 어려워지는데, 사드 배치와 같은 기초적인 방어체계조차 마련하지 못한다면 앞으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어떻게 지켜낼 수 있겠는가?”라며 “사드 배치는 국가와 국민의 안위가 달린 문제로 바뀔 수도 없는 문제”라고 단언했다. 


더불어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국민 여러분과 다음 세대의 것이고 저도 가슴 시릴 만큼 아프게 부모님을 잃었다”고 아픈 과거를 언급한 뒤 “이제 저에게 남은 유일한 소명은 대통령으로서 나아가 나라와 국민을 각종 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내는 것”이라고 분명하게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은 “그것을 위해서 전 세계의 국가들을 설득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도록 북한에 대한 지원을 끊고 우리나라와 긴밀히 공조하도록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 논란 해소를 위한 소통 강화 의지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 문제를 비롯한 여러 지역 현안들에 대해 민심을 청취하고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기 위해 지역의 대표인 국회의원들과 단체장들을 직접 만날 것”이라며 “또한 각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적극적인 민생 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무위원들께서도 사드 배치의 당위성과 안전성을 국민들께 설명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데 더욱 노력해주기를 바라며 정치권도 북한이 원하는 우리 내부의 분열과 갈등을 막는 데 지혜와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영선 기자 < ys119@dema.mil.kr > 


신고
Posted by 람람's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