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공군기지에 4대 파견…우리 전투기와 연합작전비행

“北 도발하면 강력히 응징” 굳건한 한미동맹 힘·결의 과시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잇단 도발로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평가되는 미국의 전략무기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가 17일 오산 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평택=조용학 기자

 

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이자 ‘공중전의 제왕’으로 불리는 F-22 랩터(Raptor) 전투기가 한반도에 전개해 대북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였다.

한미연합사령부는 17일 “한미동맹의 힘을 과시하기 위해 F-22 랩터 전투기 4대가 오산 공군기지에 파견됐다”고 밝혔다.

F-22 전투기는 이날 우리 공군 F-15K 전투기 4대, 미 공군 F-16 전투기 4대와 연합작전비행을 펼친 뒤 오산 공군기지에 안착했다. F-22 전투기 4대 중 2대는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로 복귀하고, 2대는 당분간 오산 공군기지에 잔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F-22 전투기 편대가 한반도에 전개한 것은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한 경고 메시지다. 또 추가 도발 의지를 원천 차단하고, 만약 도발하면 강력히 응징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랩터의 편대비행 모습.

 

테런스 오쇼너시(중장) 미7공군사령관은 이를 반영하듯 F-22 랩터 전투기가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직후 이왕근(중장) 공군작전사령관과 함께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번 훈련은 한미동맹의 힘을 과시하고 한반도의 안정을 유지하려는 양국의 결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F-22 랩터는 세계 최고의 제공권을 갖춘 전투기이자 위대한 대한민국을 방어하는 많은 전략자산 중 하나”라며 “미국은 철통같은 공약으로 대한민국을 방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작전사령관은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의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한미 연합 공군은 최강의 전투력을 바탕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 의지를 억제하고, 만약 도발하면 철저하게 응징할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F-22 랩터는 5세대 다목적 전투기로 최고 속도 마하 2.5 이상, 초음속 순항 속도 마하 1.6 이상, 최고 상승고도 15㎞ 이상, 항속거리 3000㎞ 이상을 자랑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