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공군19전투비행단에서 F-16 전투기 성능개량 및 전력화 완료 기념행사가 열린 가운데, 무장·정비사들이 F-16PBU 항공기에 장착된 신규 무장을 점검하고 있다. 충주=한재호 기자

 

공군 주력 전투기 가운데 하나인 F-16 전투기가 더욱 강력한 F-16PBU로 다시 태어났다.

공군은 19일 공군19전투비행단에서 F-16PBU(PB Upgrade) 전투기 30여 대의 성능개량 및 전력화 완료 기념행사를 거행했다. F-16PBU는 1986년 ‘피스 브리지(Peace Bridge)’ 사업을 통해 공군에 도입된 F-16(PB) 전투기를 업그레이드한 기종이다. F-16PBU 전투기는 이번 성능개량을 통해 KF-16 전투기와 대등한 수준의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먼저, 중거리 공대공미사일 AIM-120(AMRAAM), 공대지 정밀유도폭탄 GBU-31(J-DAM) 등 강력한 신규 무장을 장착할 수 있어 공중전에서의 우위와 전략목표에 대한 정밀타격 능력을 확보했다.

더불어, 실시간으로 전장 상황을 공유하는 전술데이터링크(Link-16)를 탑재해 한미 연합 항공작전을 비롯한 총체적인 공중작전 수행능력이 대폭 강화됐다.

공군20전투비행단의 KF-16 전투기가 가상 적을 타격하기 위해 이륙하고 있다. 국방일보DB


F-16(PB) 전투기는 지난 30년 동안 공군 항공작전의 중추적 임무를 수행해 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지속적인 항공전자장비 단종 문제를 겪게 됐고, 중거리 공대공미사일과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정밀유도폭탄 등 신규 무기를 장착할 수 없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공군은 2009년 11월 미국 록히드 마틴사(社)와 F-16 성능개량 사업 계약을 체결, 2012년부터 공군군수사령부 82항공정비창 주관으로 제작사의 기술지원 속에 개조작업에 착수했다.

지난 2013년 10월 성능개량 1호기를 전력화한 공군은 최근 총 30여 대의 F-16PBU 전투기 성능개량을 모두 마쳤다.

공군은 자체 개조를 통해 진행한 이번 성능개량 사업에서 약 200억 원에 달하는 국방예산 절감 효과를 거뒀다. 또한, 공군의 F-16 계열 항공기의 개조능력이 진일보했다는 점도 추가적인 성과다.

공군은 앞으로도 F-16PBU 전투기를 F-15K, KF-16 등 주력 기종과 함께 대한민국 영공방위의 핵심전력으로 계속 운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KF-16 전투기 능동전자주사배열(AESA) 레이더 장착 등 성능개량 사업과 주요 전력 증강에 더욱 박차를 가해 항공작전 수행능력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 F-16PBU 제원

최대이륙중량: 약 19t /최고속도: 마하 2.0
상승한도: 약 15㎞ / 엔진: F100-PW-220
제작사: 록히드 마틴

장착 가능 무장

- M61A1 20㎜ 개틀링 건
- AGM-9L/M/X(Sidewinder, 공대공미사일)
- AIM-120(AMRAAM, 공대공미사일)
- AGM-65G(Maverick, 공대지미사일)
- AGM-88(HARM, 대레이더 미사일)
- AGM-84(Harpoon, 공대함미사일)
- GBU-31(J-DAM, 공대지 정밀유도폭탄)
  기타: 전술데이터링크(Link-16) 탑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