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한·미·영 연합 공군훈련 ‘무적의 방패(Invincible Shield)’ 훈련이 오산 공군기지에서 8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한·미·영 공군은 이날 오산기지에서 한국 공군 F-15K, 미 공군 F-16, 영국 공군 타이푼 전투기 등 주요 참가 전력을 공개한 가운데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4~7일 임무 공역과 지형에 대한 숙지를 마친 한·미·영 공군은 8~10일 오산기지와 동·서부 광역화 공역 일대에서 적 공중공격에 대응하는 방어제공(DCA), 주요 보급로·표적을 공격하는 항공차단(AI) 등 총 103 소티(sortie)의 연합 공중전투기동 훈련을 진행했다.

 

8일 오후 오산공군기지에서 열린 '한·미·영 공군 연합훈련 무적의 방패 훈련'에서 대한민국 공군작전사령관 원인철 중장이 영국왕립공군 참모총장 스티븐 힐리어 대장(왼쪽부터), 미 7공군 사령관 토마스 버거슨 중장(오른쪽)과 함께 훈련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무적의 방패’는 우리 공군이 미국 이외의 국가와 함께 한국에서 실시하는 최초의 연합 공군훈련이다. 6·25전쟁 이후 처음으로 한국에 대규모 전력을 파견한 영국은 현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준법정신에 기반을 둔 국제질서를 유지한다는 공약을 지키고자 훈련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오산공군기지에서 열린 '한·미·영 공군 연합훈련 무적의 방패 훈련'에서 영국왕립공군 참모총장 스티븐 힐리어 대장이 훈련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영국은 이번 훈련에 영국 왕립공군 제2대대 소속 타이푼 전투기 4대와 C-17 수송기, 보이저 공중급유기(A330 MRTT), 장병 200여 명 등을 투입했다. 한반도에 처음으로 전개한 유로파이터 타이푼은 4.5세대 전투기로 마하 2의 속도를 자랑하며 북한 전역의 주요 표적을 족집게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타우러스’를 장착할 수 있다.

 

 

또한, 보이저 공중급유기는 우리 공군이 도입할 공중급유기 에어버스 A330 MRTT와 같은 모델로, 공군을 비롯한 우리 군 관계관들의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공군은 “영국의 훈련 참가는 동아시아에 항공력을 투사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한·영이 향후 더 큰 안보협력과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무적의 방패’는 다국적 공군이 보유한 각기 다른 기종과 무기체계의 상호운용성을 증진하고, 다양한 전술전기를 시도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3국 모두에 큰 의미가 있는 훈련으로 평가된다.

 

'한·미·영 공군 연합훈련 무적의 방패 훈련'에서 영국왕립공군 유로파이터 타이푼이 힘차게 이륙을 하고 있다.

 

이날 각국 성명 발표에서 원인철(중장) 대한민국 공군작전사령관은 “최초로 열린 한·미·영 공군의 연합훈련은 3국의 연합항공작전능력 향상은 물론 한·영 공군의 군사협력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공군은 강력한 한미동맹과 우방국들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왕립공군 참모총장 스티븐 힐리어 대장은 “오늘 사상 첫 연합훈련은 6·25전쟁에서 시작된 한·영 공군의 특별한 관계가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번 훈련에서 한미 공군과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미 7공군사령관 토머스 버거슨 중장은 “지역의 안정을 저해하는 북한의 위협적인 행동은 절대로 묵과되지 않을 것”이라며 “미 7공군은 필요할 경우 언제나 적을 격퇴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정경두 공군참모총장은 공군본부를 방문한 스티븐 힐리어 대장과 전력강화 및 군사교류 방안을 폭넓게 논의하며 한·영 공군의 우호를 증진했다.

 

 

 

★‘무적의 방패’ 의미는?

무적의 방패라는 훈련 명칭은 ‘강한 공군력’을 뜻하는 ‘Invincible’과 ‘보호’를 의미하는 ‘Shield’를 합친 말이다. 즉, 강력한 공군력으로 조국 영공을 보호한다는 의미로, 한·미·영 3국 공군이 국제질서 유지와 한반도 평화 유지에 적극 협력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