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구리병원 등 7곳 한시적 야간·휴무일 민간병원 진료 확대

나머지 10곳은 정상 진료… 사단급 의무대는 야간 당직체계 유지

후송시간 긴 연평부대 등은 야간·휴무일에도 응급실 운영키로


                                                                                    출처 국방일보 DB


국방부가 무자격 의무병의 의료보조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을 내놓았다. 국방부는 25일 “국방개혁 차원에서 무자격 의료보조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약사·방사선사·임상병리사·간호사 등의 의료 인력을 재정 당국과 협의해 최단기간 내에 증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그동안 무자격 의무병의 의료보조 행위를 해결하기 위해 의료 인력을 충원하고 전문의무병 제도를 신설·운영하는 등 노력을 했지만 이를 근절하기에는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필요한 인력이 충원될 때까지 무자격 의료보조 행위를 최소화하기 위해 한시 대책도 시행하기로 했다. 
먼저 부족한 의료 인력 사정을 고려해 17개 군 병원 가운데 국군구리·대구·함평·부산·원주병원, 해군포항병원, 공군항공우주의료원 등 7곳에 대해 야간 및 휴무일의 민간병원 진료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들 군 병원은 야간 및 휴무일에는 외래진료만 수행하고, X선 등 영상촬영 및 혈액검사 등이 필요할 때는 인근 민간병원으로 환자를 후송하게 됐다. 나머지 국군수도·고양·양주·포천·춘천·홍천·강릉·대전병원, 해군해양의료원, 서울지구병원 등 10곳은 평일 주간, 야간 및 휴무일에 정상 진료를 시행한다.



                                                                                       출처 국방일보 DB


사단급 의무대는 약사·방사선사·임상병리사 등 필수 의료 인력을 1명씩 배치해 주간에는 정상 운영하고, 야간 및 휴무일에는 인근 군 병원 또는 민간병원 진료를 확대하기로 했다. 야간 및 휴무일에는 당직체계를 유지하며 외래진료만 시행하고 영상촬영 및 혈액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인근 군 병원 또는 민간병원으로 환자를 후송할 방침이다. 다만 인근 군 병원 및 민간병원까지 후송 시간이 과다하게 소요되는 연평부대·해병6여단 등은 야간 및 휴무일에도 응급실을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군 의료시설에 근무하지 않는 자격 및 면허 보유자 100여 명을 군 병원 및 사단급 의무대로 긴급 재배치해 의료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야간 및 휴무일에 민간병원을 이용하는 응급환자의 진료비로 올해 말까지 약 4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금액은 군 의무 예산 조정 등을 통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행 중 환자들의 대기 시간이 증가하는 등 일부 불편이 있을 수 있다”며 “국방부는 환자들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향후 국방개혁 2.0의 세부 내용 가운데 군 의료시스템 개편의 주요 과제로 이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함으로써 장병들에게 적법한 진료와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방일보 맹수열 기자

https://www.youtube.com/user/kfnmaniagoon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