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참 어렵다.

2017.08.29 09:20 from M-Space

 국방FM 조갑경의 오늘도 좋은 날 공개방송

[사랑, 참 어렵다]

 

“사랑뿐 아니라 삶에 관한 이야기를 한 것 같아요. 사랑도 삶의 일부분이니까요. 방송을 들어보시면 굉장히 재미있고, 많은 걸 얻게 되실 겁니다.”(조갑경)

지난 25일 서울 홍대 프리스타일 홀에서 열린 국방FM ‘조갑경의 오늘도 좋은 날’ 특집 공개방송 전경. 진행자 조갑경과 특별 게스트 4명은 전국에서 모인 100여 명의 청취자들과 2시간 동안 마주 보며 사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랑은 몰라.....다’ 공개방송에 참석한 한 청취자가 붙이는 메모지에 적은 사랑의 정의.

 

‘사랑 앓이’ 중인 한 20대 청취자가 게스트들과 고민에 대한 솔루션을 찾고 만족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지대한 관심사인 ‘사랑’을 주제로 한 공개방송이 지난 25일 열렸다. 국방홍보원(원장 이붕우)은 이날 서울 홍대 프리스타일 홀에서 국방FM(96.7MHz) ‘조갑경의 오늘도 좋은 날’ 특집 공개방송을 개최했다. 사랑, 참 어렵다-뜨겁게 사랑하고 쿨하게 헤어져라!를 주제로 2시간 동안 토크 콘서트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공개방송에는 전국에서 모인, 10대부터 70대까지 연령대도 다양한 100여 명의 청취자들이 객석을 가득 메워 방송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게스트로 출연한 김태훈 칼럼니스트, 김지윤 좋은연애연구소장, 박진진 칼럼니스트, 양재진 정신과 전문의와 함께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탐색하고, ‘사랑앓이’ 중인 청취자는 개인별 솔루션을 찾아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두 손 꼭 잡고 공개방송 관람하는 중.

 

진행자 조갑경과 이날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연애 토크의 끝장’을 선보인 김지윤 좋은연애연구소장, 양재진 정신과 전문의, 박진진 칼럼니스트, 김태훈 칼럼니스트.(사진 왼쪽부터)

 

 

공개방송이 끝난 후 청취자와 게스트가 한데 모여 인증샷을 찍고 있다.

 

서울 사당에서 온 이지윤(25) 씨는 “최근에 연애에 대한 마음도 많이 식고, 사랑한다는 것이 어렵게 느껴지는 시기였는데 오늘 이 공개방송에서 나눈 이야기들이 많이 공감 가고 어지러웠던 생각도 정리되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지난 4월 ‘오늘도 좋은 날’ 진행을 맡은 이후 넉 달 만에 첫 공개방송을 열고 청취자와 오프라인에서 처음 만난 조갑경은 “노래하는 공연 무대가 아닌 토크 콘서트에서 관객과 만나니까 색다르고, 오히려 소통한다는 면에서 정말 좋았다”면서 “사랑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계시는지 저희 방송 들으시면서 확인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방송 실황은 오는 31일 오전 9시부터 ‘조갑경의 오늘도 좋은 날’을 통해 들을 수 있다.

 

기사 : 국방일보 송현숙 기자

사진 : 국방일보 이경원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