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아웅산테러’ 때 이기백 당시 합참의장을 구했던 육군중위가 36년의 군 생활을 마치고 명예롭게 전역했다.

 

 

전인범(중장·사진) 전 육군특수전사령관은 1983년 10월 9일 북한의 폭탄테러로 아수라장이 된 미얀마 아웅산 묘소 현장에서 머리와 배에 파편이 박힌 합참의장을 구했다. 전속부관이었던 그의 활약으로 이 합참의장은 장·차관급 공식 수행원 18명이 순직한 현장에서 유일한 생존자가 됐다.

전 중장은 1977년 육군 소위로 임관한 이후 36년간의 군 복무 기간 전후방 부대에서 지휘관과 참모 임무를 수행했고 국방부, 합참, 연합사 등에서 요직을 거치며 한미동맹 강화의 핵심 역할을 해왔다.

전인범 중장(육사 37기) 전 특수전사령관이 2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특전사사령부에서 열린 전역식에서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에게 미 통합특수전사령부 훈장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


28일 경기도 이천시 육군특수전사령부 연병장에서 열린 전역식에서 전 중장은 한국군으로는 처음으로 미 통합특수전사령부 훈장을 받았다. 또 국가안전보장에 기여한 공로로 우리 정부의 보국훈장 국선장을, 한미동맹 강화에 기여한 공로로 미국 정부의 공로훈장을 받았다.

이날 전역식에는 이기백, 정호용, 김동진, 김태영 전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한국군 전·현직 주요 인사와 한미연합사령관 브룩스 대장 등 미군 주요 직위자가 참석해 전 중장을 축하했다.

 

안승회 기자 < seung@dema.mil.kr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