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안면도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 사이로 떨어지는 안면도 꽃지해안의 일몰.
서해안 3대 낙조 가운데 하나로 꼽힐 만큼 아름답다>



차가운 바닷바람에도 날갯짓을 멈추지 않는 갈매기의 애잔한 울음소리, 쉬지 않고 들락거리며 갯벌을 애무하는 파도의 손길, 인적 없는 해변에 외로이 찍혀있는 발자국, 온 바다를 붉게 물들이며 바다로 잠기는 붉디붉은 태양…. 때는 어느덧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월. 왠지 모를 아쉬움과 그리움이 파도처럼 밀려드는 이 달엔 저녁노을이 아름다운 안면도로 떠나보자.

 

조선시대 운하 공사로 섬이 된 안면도



충남 태안의 안면도(安眠島)는 원래는 섬이 아닌 육지였다. 조선시대 삼남지방에서 거둔 세곡을 실은 배는 대부분 서해를 통하여 보령 앞바다~태안 안흥량~당진 난지도를 경유했다. 그러나 태안반도 앞바다인 안흥량은 조수간만의 차가 크고 유속이 빠른데다 암초가 많아 사고가 잦았다. 날씨가 나쁘면 사고는 더 빈번했다. 2년 전 태안 앞바다의 기름 유출 사고도 이 때문이었다.



이런 사고는 국가 재정의 손실을 의미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당시 조정에서는 대안을 찾게 되었는데, 그건 바로 운하(運河)였다. 결국 1638년 안면도 북쪽 남면 신온리와 안면읍 창기리 사이의 개미목을 파내고 운하를 만드는 데 성공했고, 안면도는 섬이 되었다.


    <경비행기를 타고 하늘에서 내려다본 안면도 해안선>

2년 전 ‘검은 악몽’이 닥치기 전까지만 해도 안면도는 아름다운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섬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지금은 다행히 상처를 극복하고 예전의 명성을 서서히 되찾고 있는 안면도. 그 서쪽 해안을 따라 백사장․삼봉․샛별·기지포․안면․방포․샛별․장돌․바람아래 등 좋은 모래가 가득한 해안이 산재해 있어 어딜 가도 겨울바다를 실컷 거닐 수 있다.


백사장항은 안면대교를 건너자마자 만날 수 있는 첫 항구. 이곳은 꽃지보다 먹을거리가 넘쳐난다. 대하·도다리·간자미 같은 어물을 한 짐 부려놓고 “싸게 드릴 테니 일루 들어 와유!” 하며 행인과 흥정하는 구수한 사투리가 좋다.

 


서해안 3대 일몰로 꼽히는 꽃지해안


안면도의 수많은 해안과 항구 중에서도 꽃지해안의 낙조는 서해안 3대 낙조 가운데 하나로 꼽힐 정도로 아름답다. 꽃지해안 최고의 낙조 포인트는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라 불리는 갯바위 사이로 떨어지는 일몰이다. 신라 때 전쟁에 나간 지아비를 평생 기다리다 결국 바위가 되었다는 가슴 아픈 사랑의 전설을 간직한 이 갯바위들은 꽃지해안의 보물. 두 개의 갯바위 사이로 떨어지는 일몰은 그 자체로도 아름답지만, 천년 사랑에 얽힌 슬픈 전설은 노을에 정겨운 온기를 불어 넣어준다.


아름다운 저녁노을과 잘 어울리는 ‘꽃지’라는 예쁜 이름은 모래밭에 붉은 해당화가 많아지어진 것이라 하는데, 해당화가 당뇨병 치료에 효험이 있다는 소문이 나면서 훼손된 후 현재는 멸종 위기에 처했다.


                         <백사장을 따라 산책하기 좋은 꽃지해안>

여하튼 울창한 솔숲을 등지고 10리 가까이 길게 이어진 꽃지해안은 거센 파도가 하얀 백사장을 거칠게 애무하는 광경만으로도 겨울바다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지만, 아마도 꽃지해안에 ‘노부부의 사랑’이 없었다면 저녁노을과 여름 해당화가 아무리 곱다한들 이처럼 유명해지진 못했을 것이다. 바다가 물러앉는 썰물이 되면 ‘노부부’에게 다가갈 수 있다. 발치에서 찰박거리는 파돗소리는 한없이 정겨운데, 가까이 가보면 사이가 생각보다 멀다. 이렇게 애틋하게 얼마나 오랜 세월을 보냈을까. 참고로, 12월 중순의 안면도 일몰 시간은 오후 5시20분 무렵이니 아무리 늦어도 오후 5시엔 안면도 꽃지해안에 도착해 있어야 한다.

 


솔향 그윽한 휴양림의 안면송 군락지


안면도는 꽃지해안 일몰과 더불어 중부 서해안에서 가장 좋은 품종을 자랑하는 안면송(安眠松)으로도 유명하다. 일제강점기까지만 안면도는 섬 전체가 푸른 숲이라 할 수 있을 만큼 소나무가 울창했다. 그래서 한때 “안면도에선 도끼 하나만 있어도 잘살 수 있다”는 말이 나돌 정도였지만, 광복 후 무자비한 남벌로 많이 훼손되었다. 이후 꾸준히 소나무 보호정책을 편 덕에 요즘엔 다시 예전처럼 안면송의 향긋한 솔향을 맡을 수 있게 되었다.




      

<중부 서해안에서 가장 혈통이 좋다는 안면자연휴양림의 안면송 군락>



태안의 해안 곳곳엔 헌칠한 자태의 소나무가 많지만 그래도 안면자연휴양림 안에 있는 소나무숲이 제일이다. 부드럽게 굽이도는 길을 따르다보면 키 큰 소나무들의 열병식에 시선을 빼앗기게 된다. 불그스레한 몸에 늘씬하게 솟은 소나무들에선 귀족적인 냄새가 물씬 풍긴다. 솔향에 파묻혀 산책하는 가족이나 연인들의 표정도 사랑스럽다. 자연휴양림 산막 이용요금은 4인용 41,000원, 5인용 56,000원. 입장료는 성인 1,000원, 어린이 400원, 주차료는 3,000원.


휴양림을 벗어나면 멀리 안면도 남쪽 끝의 영목항이 부른다. 도중에 샛길로 조금만 들어가면 이내 샛별․장삼․바람아래 같은 정겨운 해안들이 반긴다. 그렇게 보아온 해안인데도 조금도 질리지 않는다. 천수만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언덕엔 천상병 시인 고택이 있다. 의정부에 있던 고택이 2004년 철거될 위기에 처하자 안면도의 한 주민이 옮겨와 복원한 것이다.


이어 고남면 소재지의 패총박물관 (041-670-2337 http://museum.taean.go.kr)
에서는 구조개 캐먹고 살았던 선사시대인들의 흔적을 살펴보고, 매년 여름마다 시인들 모여들어 시를 읊는 시인학교를 지나면 안면도 최남단의 영목항.


바다 건너 동쪽은 장고도·고대도, 남쪽의 큰 섬은 원산도, 그 뒤쪽은 삽시도다. 77번 국도는 현재 여기서 끊긴다. 그러나 앞으로 원산도 거쳐 대천항으로 이어지는 다리가 놓이면 안면도는 육지와 남과 북 양쪽으로 연결되는 섬 아닌 섬이 된다.


안면도를 빠져나가기 전에 꼭 들러보고 싶은 새끼섬이 있다. 음력으로 매년 정월 초이틀과 초사흘 사이에 열리는 붕기풍어제로 유명한 황도(黃島). 안면도 가장 북쪽의 창기리 갈림길에서 동쪽으로 4km쯤 달리면 황도에 들어서게 된다. 도로가 연결돼 있어 물때의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승용차로도 출입이 가능하다.

황도는 태안에서도 제법 부자 섬으로 손꼽힌다. 주민들은 섬이 풍수지리상으로 게를 닮았기 때문에 부자가 된 것이라 한다. 게의 머리 앞에 있는 자그마한 옥섬은 맛있는 먹잇감이다. 섬 한쪽에 솟은 당산은 마을을 지켜주는 수호신. 마을엔 제법 번듯한 교회가 들어서 있긴 하지만, 주민들은 아직도 마을의 안녕을 보장하고 부를 지켜주는 근원인 당나무를 잘 모시고 있다.


이렇게 안면도를 한 바퀴 둘러보았는데도 허전함이 남는다면 하늘을 날아보자. 안면도 입구와 붙어 있는 태안군 남면 신온리에 있는 한서대학교 태안비행장의 도원항공(041-671-6061, 010-9468-0978, www.dohwon.com)에서 경비행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코스는 비행장에서 시작해서 반 시계 방향으로 해안을 따라 안면도를 한 바퀴 둘러본다. 10분 30,000원, 20분 60,000원, 30분 90,000원. 조종사 외에 1명만 탑승 가능하다. 비행 가능 연령은 6~7세 이상. 예약은 필수다.



사진 & 글 : 여행작가 민병준 
sanmin@empal.com

<생생 여행정보>


●가는 길 =
서해안고속도로 홍성 나들목→96번 국가지원 지방도→천수만방조제→77번 국도→안면도 (수도권 기준 2시간 소요)


●맛집 =
섬에 왔으니 싱싱한 활어회를 빼놓을 수 없겠지만, 요즘 같은 계절엔 대하·새조개·굴밥이 별미다. 원래 가을이 제철인 대하는 12월까지도 탱글탱글한 맛을 즐길 수 있다. 항구에서 직접 사면 1kg에 20,000~30,000원. 새조개 샤브샤브도 한겨울이 제철이다. 백사장항의 수성수산(019-673-4575)과 백사장수산물회센터(041-672-6782) 등에서 맛볼 수 있다. 1kg에
30,000~40,000원.
또 갖가지 야채와 싱싱한 굴을 돌솥에 넣고 지은 굴밥은 겨울철 몸보신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사계절 식당(041-664-3090)과 함바위굴밥집(041-674-0567)에서 맛볼 수 있다. 8,000~10,000원.


<굴밥>

●숙소 = 안면도엔 해수욕장이나 항구마다 민박, 펜션 등 숙박시설이 아주 많다. 꽃지해수욕장의 오션캐슬(041-671-7000 www.m-castle.co.kr)과 안면자연휴양림(041-674-5019 www.anmyonhuyang.go.kr)은 안면도의 대표적인 휴양시설이다.


※참조 =
태안군청 대표 전화 041-670-2114 홈페이지 www.taean.go.kr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