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중앙통합방위회의 주재

 

북한 도발 시 현장서 강력히 응징할 수 있는 대비태세 강조

사이버 공격 등 다양한 위협에 효과적 대응 능력·체계 주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한민구(앞줄 오른쪽) 국방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통합방위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북한의 군사적 도발 가능성을 경고하며 빈틈없는 응징태세를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1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주재한 제50차 중앙통합방위회의에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하거나 우리 정부의 대비태세를 시험해 보기 위해 각종 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며 “군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고, 북한이 도발할 경우 현장에서 강력히 응징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무위원을 비롯해 시·도지사, 국정원·군·검찰·경찰 관계관 등 23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황 권한대행은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갈수록 지능화·고도화될 것이고, 대선 등 국내 정치일정과 연계한 사회혼란 목적의 공격이 예상된다”며 “북한의 남파간첩, 우리 내부의 사회불만 세력, 폭력적 극단주의 추종세력 등에 의한 테러 가능성도 예견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에만 두 차례의 핵실험과 24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핵무기 실전배치 위협을 현실화하고 있고, 김정일이 집권 18년 동안 16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비교해 보면 김정은 정권이 얼마나 핵미사일 능력 개발에 집착하는지 잘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황 권한대행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모든 역량을 결집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테러·사이버 공격 등과 같은 다양한 위협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과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군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비 강화 ▲선제적·공세적 작전 활동으로 북한의 도발 억제 ▲적 도발 시 강력하고 단호한 응징 ▲초국가적·비군사적 위협 대비 강화 ▲확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유지 등을 통해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영선 기자 < ys119@dema.mil.kr >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