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평택함 퇴역식 - 충주·진주함 전역식

 

 美 해군의 ‘마지막 흔적’ 평택함 역사 속으로

전 해역서 선박 구조·예인·탐색·지원 등 맹활약

 

20년간 우리나라 전 해역에서 다양한 임무를 수행한 평택함. 해군 제공

 

“일반명령 제16-1호 평택함. 명 퇴역, 2016년 12월 31일부. 해군참모총장.”

20년간 대한민국의 바다를 누비며 구조 임무를 수행해 온 수상함구조함(ATS·2400톤) 평택함이 퇴역, 역사에 길이 남게 됐다.

해군은 28일 오후 2시, 모항 진해 군항 서해대에서 해군작전사령부 부사령관 김종일 소장 주관으로, 미 해군에서 도입한 마지막 함정인 ‘평택함’의 퇴역식을 거행한다. 평택함의 퇴역으로 앞으로 해군은 100% 우리 기술로 건조된 함정들을 운영하게 됐다. 해군 창설 이래 미국으로부터 도입한 함정은 총 76척이며 평택함을 끝으로 미 해군으로부터 도입한 함정은 모두 퇴역하게 됐다.

퇴역식에는 역대 평택함장과 승조원, 주한 미 해군사령부 참모장 헨리 킴 대령, 공재광 평택시장, 평택시의회 의장, 평택함 사랑모임 시민단체, 주한 영국 무관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평택함은 1968년 2월 19일 영국 브룩마린사에서 건조된 후 1972년부터 1996년까지 24년간 미 해군에서 뷰포트(Beaufort)함(ATS-2)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퇴역했다. 당시 우리 해군은 미국으로부터 도입된 창원함과 구미함을 구조함으로 운용하고 있었으나, 광활한 작전해역에서 더 우수한 능력을 보유한 구조함이 필요해 광양함(1996년)과 평택함(1997년)을 인수, 재취역시켰다.

평택함은 4월 1일 취역과 함께 5성분전단 55구조·군수지원전대에 예속돼 약 20년 동안 동·남해 전 해역에서 침몰·좌초된 선박 구조, 함정 예인, 항만 및 수로 장애물 제거 지원 등 다양한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2007년 태안 기름 유출 방재 작전, 2010년 천안함 구조 및 인양 작전, 추락 링스헬기 탐색 작전, 참수리-295정 인양 작전 등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뛰어난 구조 능력을 발휘했고,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에는 실종자 구조 및 탐색 작전에서 맹활약했다. 또한 제주 해녀 감압병 치료 지원을 비롯해 연평도 폐어망 수거 작전에 지속적으로 투입됐다. 올해 8월에는 연평도 폐그물 수거 작전에서 144톤에 달하는 역대 최대 수거 실적을 달성하기도 했다.

퇴역식을 마친 평택함은 내부 개조 과정을 거친 후 2018년 전반기에 자매결연 도시인 평택시에 양도돼 대국민 안보 체험장이라는 또 다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국산 1세대 초계함 충주함의 현역 시절 기동 모습. 해군제공

 

진주함의 현역 시절 기동 모습. 해군제공

30여 년간 해양 수호 임무 성공리 수행한

국산 1세대 초계함 충주·진주함도 ‘전역’

 

하루 앞선 27일에는 지난 30여 년간 해양 수호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국산 1세대 초계함(PCC, 1000톤) 충주함·진주함이 전역식을 하고 현역에서 물러났다. 해군8전투훈련단장 이종호 준장(진) 주관으로 진해군항 서해대에서 거행한 함정 전역식은 개식사, 국민의례, 제원 및 공적 소개, 전역명령 낭독, 취역기 강하 순으로 진행됐다.

충주함과 진주함은 우리 해군의 국산 전투함 시대를 연 주역들이다.

해역함대의 연안경비에 핵심전력으로 활약한 초계함은 1983년 동해함을 시작으로 4개 조선소에서 총 28척이 건조됐다.

그 가운데 충주함은 1986년 코리아 타코마에서 건조돼 1986년 1월 24일 진수, 같은 해 9월 30일 해군에 인수됐다.

1986년 11월 30일 취역한 충주함은 1함대에 예속돼 전방 해역 최일선에서 해양 수호 임무를 수행했고, 2012년 3월부터는 3함대에 예속돼 남방해역 경비와 세월호 구조 작전 임무를 수행했다. 이후 올 한 해에는 교육사 실습전대에 배속돼 미래 해군 주역을 양성하는 실습함정의 임무를 수행하는 등 오랜 세월 동안 다양한 임무를 완수하고 이날 전역했다.

진주함은 1986년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1986년 2월 12일 진수, 그해 10월 29일 해군에 인수됐다. 1986년 11월 1일 취역한 진주함은 충주함과 함께 1함대에 예속돼 동해해역을 수호했으며, 작전사 포술 우수함 및 전비 우수함 선정, 승선검색반 전투기량 경연대회 우승 등 탁월한 전투 수행 능력을 인정받았다.

전역한 충주함과 진주함은 해군8전투훈련단의 예비역 훈련함으로 관리되며, 유사시 재취역해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조아미 기자 < joajoa@dema.mil.kr >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