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적만 바라보고 묵묵히 소임 다하라”

국방부, 2016 연말 전군 주요지휘관회의·합참 작전지휘관회의


한민구 국방부 장관 “국민 생명·국가 안위 지킬 것” 강조

北 위협엔 “도발은 곧 자멸, 각인시켜 줄 것” 강력히 경고주

요 국방정책 핵심내용 공유…야전부대 관심현안 토의

 

 

한민구(가운데) 국방부 장관이 24일 열린 2016 연말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 속에서도 

군 본연의 임무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왼쪽부터 엄현성 해군참모총장, 이순진 합참의장, 장준규 육군참모총장,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이경원 기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24일 “우리 군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이 오직 적만 바라보고 묵묵히 소임을 다함으로써,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위를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이날 주관한 2016년 연말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그 어떠한 것도 국가안위와 국민의 생명보다 우선시될 수는 없다”면서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 속에서도 전 장병이 군 본연의 임무에 집중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또 북한 상황과 관련해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박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은 점차 현실화·고도화·가속화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언제든지 국면전환을 위해 전략적·작전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이어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일관된 원칙하에 단호하게 응징함으로써 ‘도발은 곧 자멸’임을 각인시켜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한 장관은 “미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으로 대외전략의 큰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동북아 안보 질서의 유동성이 더욱 증대되고, 우리나라에도 상당한 영향이 미칠 것”이라며 “최적의 대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변함없이 유지·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고 언급했다. 


특히 한 장관은 이 자리에서 ▲확고하고 빈틈없는 군사대응태세 구비 ▲싸워 이기는 강군육성 매진 ▲탄력적 부대운영으로 활기찬 병영 조성 ▲굳건한 한미동맹과 강력한 연합방위태세 확립을 특별히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전군의 주요지휘관과 직할기관장, 참모부서장 등 16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는 우리 군의 안보상황 평가와 함께 주요 국방정책의 핵심내용을 공유하고, 야전부대 관심현안에 관한 토의가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한 현장 지휘관은 “북한 김정은의 마합도와 장재도, 갈도 방문 등의 정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북방한계선(NLL) 일대에서의 도발 가능성이 크다”면서 “도발 원점과 지원세력 등 모든 적 전력을 타격할 수 있게 준비 중”이라고 보고했다. 


또 지휘관들은 먼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역량 강화 분야에서 한미 연합 억제·대응태세 발전과 한국형 3축 체계 구축, 전담조직·예산·전력보강에 대한 이해를 높였으며, 국방개혁 추진에 있어서도 북 핵·미사일 위협 대응조직 우선 보강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2016 연말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역량 강화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이경원 기자



 

합동참모본부(이하 합참)도 이날 오후 이순진 합참의장 주관으로 작전지휘관회의를 열어 군사대비태세 확립 의지를 다졌다.


회의에는 각군 작전사령관, 합동부대장, 합참 전(全) 장성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올해 북한의 군사활동을 평가한 뒤 향후 전략적·전술적 도발 가능성을 전망했다. 이어 예상되는 도발 유형별 작전수행 개념을 전 작전지휘관이 공유하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군 본연의 임무 수행에 전념할 것을 결의했다.


이 의장은 “우리 군은 적이 도발하면 ‘좌고우면(左顧右眄: 어떤 일에 앞뒤를 재고 결단하기를 망설이는 태도)’하지 말고, 강력하게 응징해야 한다”며 “결정적 시기에 최상의 전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탄력적이고 융통성 있게 부대를 운영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의장은 “날로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고려할 때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은 군사적 효용성 측면에서 꼭 필요하다”며 “이는 우리의 국가안보 차원에서 시급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윤병노 기자 < trylover@dema.mil.kr > 

김철환 기자 < droid001@dema.mil.kr > 


Posted by 람람's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