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해군 불굴의 의지, 北 도발 야욕 잠재운다

한반도 전 해역서 대규모 해상 연합훈련 돌입 


천안함 피격 직후 이어 두 번째 실시

로널드 레이건함 등 美 함정 7척 참가

이지스함 등 우리 함정 40여 척 동원

후방 침투하는 北 특수작전부대 격멸

미사일로 적 함정·항공기 정밀타격도

 


 한미 해군이 한반도 전 해역에서 ‘2016 불굴의 의지’ 훈련을 펼친다. 

사진은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미 해군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이 지난해 10월 부산항에 입항한 모습.  연합뉴스 



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한미 해군이 사상 처음으로 한반도 전 해역에서 강력한 응징 의지를 밝히는 훈련에 돌입했다.


해군은 10일 니미츠급 핵 추진 항공모함(CVN) 로널드 레이건함과 이지스 순양함(CG) 등 미 해군 함정 7척과 함께 ‘2016 불굴의 의지(Invincible Spirit 2016)’ 훈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한미 양국이 ‘불굴의 의지’라는 이름으로 대규모 해상 연합훈련을 펼치는 것은 지난 2010년 7월 천안함 피격 사건 직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엄중해진 한반도 안보 상황에 맞춰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해 영해를 지키겠다는 한미동맹의 응징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첫 훈련 당시에도 미 해군의 핵 추진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함이 참가했었다.


오는 15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는 로널드 레이건함 등 미 해군 함정은 물론 이지스 구축함(DDG) 세종대왕함 등 우리 해군 함정 40여 척과 P-3, P-8, FA-18 등 양국 해군 항공기와 한국 공군 전술기, 미 육군의 아파치 헬기 등이 참가한다.


동해와 서해에서는 후방으로 침투하는 북한군 특수작전부대를 격멸하는 해상 대(對)특수작전부대(MCSOF) 훈련이 이뤄진다. 서남해역에서는 핵 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함을 중심으로 한 항모강습단 훈련이 진행된다. 해군 관계자는 “한반도 전 해역에서 MCSOF와 항모강습단 훈련이 함께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한미 해군은 훈련 기간에 해상 무력억제, 대잠전, 대공전, 대지 정밀타격훈련, 항모호송작전 등 실전적인 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로널드 레이건함은 광범위한 파괴력을 갖춘 ‘떠다니는 군사기지’로서 막강한 위용을 과시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40대 대통령의 이름을 딴 로널드 레이건함은 지난 2006년 걸프 해역에 배치돼 약 3개월 동안 이라크전을 지원했다. 함정을 수직으로 세우면 미국 뉴욕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과 비슷한 330m 높이를 자랑하며 배수량은 9만6000톤, 승무원이 5000여 명에 이른다. 로널드 레이건함은 축구장 3개에 해당하는 1800㎡ 넓이의 갑판에 미 해군 FA-18 전투기와 공중조기경보기 E-2C 등 80여 대의 항공기를 탑재하고 있다.


동·서해에서 벌어지는 MCSOF 훈련은 해상으로 침투하는 적을 초기에 격멸하는 작전이다. 전시 20여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군 특수작전부대에서 공기부양정·잠수함 등을 타고 후방에 상륙할 경우 막대한 피해와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상륙 전 이들을 탐지·격멸하는 MCSOF 훈련이 중요한 이유다. 이번 훈련에서 해군 함정은 물론 우리의 P-3와 미군의 P-8 해상초계기 등 다양한 공중전력이 참가해 해상침투를 원천 봉쇄하는 데 힘을 기울이게 된다.


이외에도 함정과 항공모함에서 각종 미사일로 적 함정과 항공기는 물론 적의 시설을 정밀타격하는 훈련도 진행된다. 훈련에 동원되는 미 해군 이지스 순양함은 수백 개의 표적을 동시에 추적해 방공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이지스 레이더 시스템과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대함 미사일 등을 갖추고 있다.


해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대한 한미의 강력한 응징 의지를 보여줄 것”이라며 “이와 함께 양국 해군의 상호운용성 및 연합작전 수행능력도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Posted by 람람's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