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북핵 10kt 터지면 24만명 사망

 

핵 위력 15~20kt이면 사망자 62만~113만명
2010년 미국 랜드연구소·1998년 미국 국방부 등 시뮬레이션

 

 

인공지진 규모 등에 입각한 군 관계자의 추정에 따르면 북한이 9일 실험을 강행한 핵폭탄의 위력은 TNT 폭약 10kt(킬로톤) 내외로 보인다. 


미국이 1945년 8월 일본 히로시마·나가사키에 각각 투하한 ‘리틀보이’(15kt)나 나가사키에 투하한 ‘팻맨’(20kt)보다는 위력이 약하다. 하지만 인구밀집도는 상대가 되지 않는다. 만약 서울에 떨어지면 수십만∼수백만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엄청난 피해가 확실시된다.

 

이와 관련, 미국의 랜드연구소는 2010년 10kt급 핵폭탄이 야간에 서울에 떨어지면 12만 5000명∼23만5000명이 사망하고, 부상자를 포함한 사상자 규모는 29만8000명∼41만3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인명피해만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서울에 10kt급 핵폭탄이 떨어지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10년 이상 10%씩 떨어져 1조5000억 달러(약 1650조 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랜드연구소는 예측했다

북한 핵폭탄의 위력이 15kt 이상이라면 예상 피해 규모는 더 커진다.

1998년 미국 국방부의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에 리틀보이(15kt) 정도의 원자폭탄이 터질 경우 사망자 수는 약 62만 명으로 예상된다. 또 폭탄이 떨어진 지점의 반경 150m 안에 있는 건물은 모두 사라지고 1.5km 안에 있던 사람은 전신 3도 화상을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20kt 핵폭탄이면 상황은 더 끔찍하다. 2005년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위협감소국(DTRA)은 서울 용산에 20kt 핵폭탄이 터질 경우 서울에서 113만 명 정도가 사망하며 전체 사상자는 약 275만 명에 이른다는 예상을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거쳐 내놓기도 했다.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