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현존하는 급박한 위협…대비태세 만전”


안보리 새 결의안 등 전방위 압력 다짐

더욱 공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당부

“NSC 상시 비상체제 유지하라” 지시

정부, 유엔총회 기간 중 북핵 외교 총력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9일 밤 조기 귀국해 청와대에서 열린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애초 이날 밤 11시께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북한의 5차 핵실험 감행으로 일정을 3시간 30분가량 앞당겨 저녁 7시30분께 도착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해 “이제 우리와 국제사회의 인내도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며 강력히 비난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라오스에서의 마지막 순방일정을 앞당겨 급히 귀국한 뒤 청와대에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권력 유지를 위해 국제사회와 주변국의 어떠한 얘기도 듣지 않겠다는 김정은의 정신상태는 통제불능으로 봐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이번 핵실험을 핵탄두 폭발시험이라고 하고 핵무기 병기화 운운하며 우리와 국제사회를 노골적으로 위협하고 있기 때문에 이제 북한의 핵 위협은 우리에게 급박하게 닥친 현존하는 위협”이라며 “그런 만큼 이제 우리와 국제사회의 대응도 완전히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한미공조 강화와 안보리 차원의 새로운 결의안 채택 등을 통해 북핵 포기를 위한 전방위 압력도 다짐했다. 박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보호하기 위하여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 억제를 제공할 것임을 분명히 하고, 한미 상호방위조약에 입각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이와 연계해서 우리 군은 국민이 우려하지 않도록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강력하게 응징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는 한편,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 억제능력과 우리 군의 대북 응징능력을 강화해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공고히 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한 확고한 대비태세를 주문하며 “앞으로 국가 비상체제와 같이 NSC가 상시 비상 체제를 유지하고,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을 지시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12일 청와대로 여야 3당 대표를 초청해 북핵 안보위기에 따른 초당적 협력과 내부 단합을 당부할 예정이다.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정부성명’을 발표하고 “북한 정권은 주민들의 열악한 인권과 민생상황은 도외시한 채 오로지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에만 몰두하면서 위험천만한 도발을 지속하고 있으나, 이로 인해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음을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하면 할수록 더욱더 강력한 국제사회의 제재와 외교적 고립에 직면할 것이고, 경제 또한 파탄에 이르게 됨으로써 종국적으로 자멸의 길로 들어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오는 17일부터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북핵 외교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윤 장관은 오는 19∼26일 유엔 총회 고위급 회의 기간 뉴욕에 모일 각국 외교장관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에서 이뤄질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한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9일 오전 9시30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진도 5.0의 인공지진파를 감지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와 기상청은 이번 핵실험의 위력을 북한이 실험한 것 중 역대 최대 규모인 10kt으로 파악했다.

 

Posted by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