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연일 ‘사드 비난’ 공세에 입장 밝혀

“북핵·미사일 위협이 배치 원인 ” 대남 기구 총동원 왜곡된 주장 ‘남남갈등’ 부추기는 행동




정부는 25일 북한이 연일 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THAAD·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결정을 비난하는 것에 대해 “북한은 사드 관련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행동을 하기보다는 사드 배치의 근본 원인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사드 배치 비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자, “정부가 사드 배치를 결정한 것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부대변인은 “북한이 근래 관영매체, 대외선전매체 등 다양한 경로를 이용해 우리의 사드 배치에 대해 비난하고 있다”며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을 통해서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조선농업근로자동맹(농근맹) 중앙위원회는 전날 대변인 담화에서 “경상북도 성주의 근 5만 명의 주민들은 대부분 농사에 명줄을 걸고 살아가고 있다”면서 “성주에 싸드(사드)가 배치되게 되면 군 주민의 절반 이상이 밀집되어 있는 읍지구의 수많은 사람은 물론, 이 지역 농민들의 생명안전과 생계에 엄중한 위험이 조성되고 그로 인한 경제적 손실도 막대하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우리 정부가 지난 13일 경북 성주로 사드 배치 지역을 확정 발표한 이후 북한은 전날까지 11일째 관영매체와 대외선전매체, 대남 기구·단체 등을 총동원해 이를 비난하는 선전 공세를 펼치고 있다.



Posted by 람람's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