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1.6㎞ 떨어진 곳서 기준치 0.007% 불과

국방부, 괌 미군 사드포대서 전자파 측정


성주 배치 예정지서 민가까지 거리 1.5㎞ 고려해 측정

평균치는 최댓값보다 현저히 낮은 0.0003W/㎡ 나와

미군 측 “괌은 불리한 조건… 고도차 있다면 더 낮아져”

성주와 비슷한 고도 350m의 시뮬레이션 결과도 ‘안전’



<국방부 관계관들과 대한민국 취재진이 18일(현지시간) 미국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된 

사드포대 ‘아마딜로 사이트’를 방문해 미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우리 군이 취재진 입회하에 괌에 소재한 미군 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의 레이더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인체보호 기준치의 0.007%에 불과해 극히 안전한 수준임이 판명됐다. 


미국은 18일 오전(현지시간)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된 사드포대 ‘아마딜로 사이트’를 한국 국방부 관계자들과 우리 언론에 공개하고, 전자파 측정을 허용했다. 미국이 해외 사드기지를 타국에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미 측은 “경북 성주지역에 배치되는 사드포대의 안전기준을 괌 기지와 동일한 수준으로 하고, 안전구역이 제대로 설정되는지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전자파 측정은 AN/TPY-2 레이더에서 1.6㎞ 떨어진 훈련센터 내 공터에서 이뤄졌다. 향후 사드가 배치될 성주포대에서 민가까지의 거리가 1.5㎞임을 고려한 것이다. 


사드 레이더의 가동이 시작되자 우리 공군7전대의 전파관리통제실장이 광대역전자파 측정장비를 이용해 6분간의 평균값과 최댓값을 측정했다. 전자파 측정 결과 최댓값은 0.0007W/㎡로 미래창조과학부 고시 ‘전자파인체보호기준’의 0.007%에 불과했다. 평균치는 그보다도 현저히 낮은 0.0003W/㎡로 나타났다. 지난 14일 국내에서 진행된 패트리어트·그린파인 레이더 전자파 측정 당시 레이더 빔을 방사하지 않은 시점의 일상적 전자파 평균이 0.0088W/㎡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6㎞ 거리에서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 영향은 없다고 봐도 무방한 수준. 

 


<사드 레이더에서 1.6㎞ 떨어진 훈련센터 지역에서 광대역전자파 측정장비를 활용한 전자파 측정이 이뤄지고 있다. 

이곳의 전자파는 인체보호기준치의 0.007%인 0.0007W/㎡로,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괌 미36비행단 제공>


 


군 관계자는 “기준치의 0.007%는 일상생활에서도 나올 수 있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미군 측에서는 “사드 레이더 위치와 측정 장소의 고도차가 수평에 가깝고, 주변에 위성관측 레이더가 많아 측정에 불리한 조건임에도 미미한 수준이 검출됐다”면서 “레이더와 고도차가 있는 곳이라면 전자파 수치는 더 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미군은 한미 공동실무단이 성주포대와 유사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고도 350m에 레이더를 설치하고 5도 각도로 빔을 방사한 상황을 시뮬레이션한 결과도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인원통제구역인 100m에서 레이더 빔에 접촉할 수 있는 최저 위험 높이는 359m, 지상장비 설치 제한구역인 500m에서는 394m, 비통제인원 출입 제한구역인 3600m에서는 664m, 5500m에서는 787m라는 값이 도출됐다. 이들 고도 아래에 있으면 레이더 빔이 닿지 않는다는 것이다. 


미군 관계자는 “미국은 장병들이 레이더와 근접해 생활하고 있고, 기지 인근 주민들을 보호해야 하기 때문에 (해외 사드기지 설치 과정은) 미사일방어국(MDA)의 사후 검증작업을 거친다”면서 “한국의 배치지역에 대해서도 안전구역이 제대로 설정되도록 제대로 검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버트 헤드룬드(해병대 소장) 주한미군 기획참모부장은 “사드포대는 운용자와 장병,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해치지 않는다”면서 “괌 기지에 적용되는 안전기준은 미국 정부 기준보다 높다. 괌 기지의 안전기준을 한국에도 그대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 괌 기지를 방문할 수 있도록 한미는 몇 주간, 불과 몇 시간 전까지 많은 노력을 했으며 절대로 허용하지 않는 사드포대를 이번에 공개한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철환 기자 < droid001@dema.mil.kr > 

 

 

 

 

 

Posted by 람람's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