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특수전사령부는 9일(월)부터 12일(목)까지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 생태공원 일대에서 ‘제 38회 특수전사령관배 고공강하 경연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민간 동호인 10개 팀과 해·공군 각 1개 팀, 특수전사령부 예하부대 10개 팀 그리고 아랍에미리트(UAE) 특수부대 팀까지 모두 22개 팀 121여 명이 그동안 갈고 닦은 스카이다이빙 실력을 뽐내며 우열을 가리기 위해 모였습니다. 

 

 

이번 대회를 개최한 육군특수전사령관 장경석 중장(육사 39기)은 “민·관·군이 함께하는 명실공히 국내 최대 규모의 항공스포츠 대회”라며 “앞으로 국제 규모의 대회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개막식후에는 국방부 국악대의 전통무예 시범, 건빵 취식체험, 경품 추첨 등 다채로운 행사가 함께 진행됐습니다.

 

 

 

 

이번 대회 개막식에는 위례길 걷기대회에 참가한 하남시민들이 대회장을 찾아 함께 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정밀강하(accuracy, 개인/팀 부문)와 공중상호활동(formation skydive)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되며, 대회 마지막 날인 12일에 결승전이 진행됐습니다.

 

 

‘정밀강하’ 부문은 4천 피트(1,200m) 상공에서 낙하해 지상에 설치된 착륙지점(전자패드)에 얼마나 정확하게 착지하는가를 평가하는 종목으로, 지상에 설치한 지름 2cm 표적(100원짜리 동전 크기의 원)안에 들어오면 무실점(1위)이지만 원에서 멀어질수록 감점됩니다

 

▲ 정밀강하 착륙지점 전자매트

 

 

‘상호활동' 부문은 약 1만 피트(3,000m) 상공에서 4명이 한 팀을 이뤄 자유낙하(free fall)하면서 만드는 공중대형의 안정성과 팀워크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그럼 먼저 정밀강하부터 한번 보실까요?

 

 

강하전 낙하산을 포장하고

 

 

 

 

팀원들 상호간 장비 이상유무를 확인합니다.

 

 

 

이제 강하를 위해 헬기로...

 

 

 

정밀강하 준비를 마친 선수들이 대기하고 있던 헬기에 탑승하고 있습니다.

 

 

 

 

 

 

3,400피트 상공에서 정밀강하를 하기위해 헬기에서 이탈하기 전 여유롭게 포즈를 취하고 강하를 시작합니다.

마치 한마리 새처럼~~~~

 

 

 

강하후 약 3000피트 상공에서 정밀강하 착륙지점이 보입니다.

정밀강하해야할 목표는 작게 보이는 점안에 있는 그것도 100원짜리 동전만한 크기의 노란색 점입니다.

 

 

 

 

 

 

이번 대회 심판은 4,000회 이상의 스카이다이빙 기록과 국제심판 자격을 보유한 특전사 전명순 준위와 양희관 원사 등 19명의 베테랑 요원들이 담당했습니다.

 

▲ 정밀강하후 낙하산을 포장하고 있는 아랍에미리트(UAE) 특수부대팀원

 

 

 

그런데 낙하산을 정비하는 참가선수들의 모습을 보며 특이한 걸 발견했습니다.

바로 위 사진에서 보는 신발입니다.

 

 

위에서 설명했듯이 정밀강하는 4천 피트 상공에서 낙하해 지상에 설치된 착륙지점에 얼마나 정확하게 착지하는가를 평가하는 종목으로, 지상에 설치한 100원짜리 동전 크기에 지름 2cm 표적에 정확하게 착지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신발을 자세히 보시면 왜그런지 아마도 아래의 사진들을 보시면 이해가 가실겁니다. 

동전크기의 착륙지점을 좀 더 정확하게 밟기 위하여 신발끝이 특별한 걸 보실 수 있을겁니다. 

그러나 물론 꼭 위 사진과 같은 신발을 착용해야 하는건 아니며, 평평한 신발을 착용해도 무관합니다. 

그럼 착륙지점에 조금이라도 더 가깝게 착륙하려는 대회 참가선수들의 모습을 보실까요?

 

 

 

 

 

 

착륙지점의 전자패드 작은 점 정확하게 착지하여 높은 점수를 받고 싶지만 매번 그게 그리 쉽지많은 않습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은 정말 "안되면 되게하라"는 특전사 정신으로 최선을 다해 경연대회에  임하고 있었습니다.

 

 

 

 

 

 

해군 특수전전단 팀의 마지막 선수가 강하하고 있었습니다.

기다리고 있던 팀원들의 응원도 화끈하더군요.

뭐해~~~ 빨리 내려와!

 

 

 

정밀강하는 정말 고도의 집중력과 기술이 필요한 고난이도 경기였습니다.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최고의 스카이다이버들이 모였지만 착륙지점을 벗어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최선을 다하는 그들의 모습은 정말 아름답고 멋져 보였습니다.

 

 

▲ 이번 대회 심판을 맡은 특전사 현역 중 유일하게 4천회 이상 강하를 달성한 강명숙 준위

 

 

그럼 이제 상호활동부분에 대해 알아볼까요?

 

 

‘상호활동' 부문은 약 1만 피트상공에서 4명이 한 팀을 이뤄 자유낙하하면서 만드는 공중대형의 안정성과 팀워크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4명이 공중대형을 만들기 때문에 4명이 한팀이라고 했는데 사실은 5명입니다.

공중대형을 만드는 모습을 촬영하는 선수가 1명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강하를 앞둔 1만피트의 상공.....고공 강하를 앞두고 특전사 요원들이 결의를 다지고 있는 모습도 참으로 여유가 있어 보입니다.

 

 

드디어 강하~~~~헬기에서 동시에 뛰어내린 선수들이 마치 한마리  새 처럼 가을 하늘을 수놓기 시작합니다.

 

 

고공강하 상호활동은 대형의 안정성과 팀워크가  핵심평가항목입니다.

 

 

 

 

 

상호활동을 마치고  마치 한마리 새처럼 자연스럽게 지상으로 착륙하고 있습니다.

 


 

민간 동호인 10개 팀과 해·공군 각 1개 팀, 특수전사령부 예하부대 10개 팀 그리고 아랍에미리트 특수부대 팀등 모두 22개 팀 121여 명이 그동안 갈고 닦은 스카이다이빙 실력을 뽐내며 우열을 가린 제38회 특수전사령부 고공강하 경연대회 수상자는아래와 같습니다.

 

<상호활동>
1위 특수전사령부 여군팀
2위 TOP(한국 스카이다이빙협회 소속 동호회)
3위 루키(한국 스카이다이빙협회 소속 동호회)

 

<정밀강하 단체>
1위 특수전사령부 남군팀
2위 3공수특전여단
2위 1공수특전여단

 

<정밀강하 개인 남자>
1위 특수전사령부 상사 노승규
2위 1공수특전여단 준위 김춘호
3위 3공수특전여단 원사 이용우

 

<개인정밀 개인 여자>
1위 특수전사령부 상사 이경만
2위 특수전사령부 상사 김미란

 

 ‘특수전사령관배 스카이다이빙 대회’는 1977년 처음 개최된 이래 올해로 38번째를 맞이했으며, 항공스포츠 동호회 활동의 저변 확대와 기술 교류는 물론 민군 화합의 장으로 항공레포츠 부문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특전사와 민간인, 아크부대가 파병된 아랍에미리트 특수부대 팀등 모두 22개 팀이 참가한 이번 고공 강하 경연대회는 민군 화합의 장을 만들며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했습니다

 

<글/사진 임영식기자>

Posted by Yeongsik Im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봉준 2015.11.17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엔 3여단 이용우 원사가 개인정밀 우승했었는데 올해는 3위네...! 2위를 한 1공수특전여단 김춘호 준위님 축하드립니다. 내년이면 면역하실 짬밥인데도...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고있읍니다.

    • Yeongsik Im 2015.11.17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초기에 좀 감을 못잡으시다가 금방 "감잡았어" 하시더군요.
      역시 베테랑이십니다.

    • 박봉준 2015.11.17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기삿일로 전국을 바쁘게 돌아다니시네요.
      덕분에 News는 잘 보고듣고 있읍니다.
      김춘호 준위는 주임원사님 동기분 되시는 상당한 고참이시고. 이용우 원사는 후배입니다. 동기생들도 참가 했는데 올해는 성적이 별로 안좋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