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전투기 편대, 북 도발 용납 않겠다 ‘무력시위 비행’

 

22일 한미 공군 전투기 8대가 한반도 상공서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벌였다. 사진은 한국 공군의 F-15K 4대와 미군의 F-16 전투기 4대가 무력시위 비행을 하고 있는 모습. 공군 제공

 

한미연합 전투기 편대가 북한의 도발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무력시위 비행을 펼쳤다.


 합동참모본부(이하 합참)는 22일 “한미공군이 연합 전투기 편대를 구성해 한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떤 도발행위도 용납치 않겠다는 한미동맹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무력시위 비행을 했다”며 “미 7공군 F-16 전투기 4대와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4대가 참여했다”고 밝혔다.

 


 연합 전투기 편대는 이날 정오쯤 동해 상공에서 만나 오후 1시까지 편대 비행을 했다. 한미 공군은 이 과정에서 가상의 적 핵심표적을 폭격하고, 예상되는 적 항공기 공격을 격퇴하는 시뮬레이션 훈련을 했다.

 


 합참 관계관은 “한미연합 전투기 편대는 북한이 충분히 위협을 인식할 수 있는 경로로 비행을 했다”며 “한미 공군의 편대 비행은 드문 일이며, 현 상황을 고려해 너무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게 대응했다”고 말했다.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