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주최하고 육군 2군단이 주관하는 6ㆍ25전쟁 제64주년 춘천지구전투 전승행사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강원도 춘천시 구(舊) 캠프페이지(춘천역 앞)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전승행사는 17일 10시부터 시작된 시가지 행진을 시작으로 전승기념 콘서트, 전승기념식, 춘천지구전투 재연행사, 3군 군악·의장시범, 특공무술, 헬기축하비행과 블랙이글스 에어쇼, 참전용사 위로연, 국방부 정책설명회등과 안보교육 및 체험등 다양한 행사가 이어졌습니다.

 

그럼 먼저 인천상륙작전, 낙동강지구전투와 함께 6·25전쟁의 전세를 바꾼 3대 전투로 손꼽히고 있는 춘천지구전투 재연행사부터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춘천지구전전투 재연은 행사 2일째인 18일 오전 전승기념식후 6·25전쟁 초기 3일간 치열했던 춘천대첩을 생생히 재연됐습니다.

춘천지구전투는 6·25전쟁 개전 초기인 1950년 6월 25일부터 27일까지 춘천 옥산포, 소양강, 봉의산 일대에서 민·관·군이 혼연일체로 싸워 북한군의 남하를 3일간 지연시킨 전투로 국군의 한강방어선 구축 및 UN군 참전을 위한 시간을 확보하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구국의 전투입니다.

 

 

1950년 6월 25일 새벽 4시, 휴전선을 넘어 불법 기습남침을 자행한 북괴군이 춘천지구방면으로 공격을 개시하자 국군 장병들이 전투태세에 돌입합니다.

 

 

 

 

 

 

북한군은 122㎜ 곡사포와 76.2㎜ 대전차포, SU-76 자주포를 앞세워 파죽지세로 공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아군의 대전차포에도 끄떡없이 밀고내려오는 북한군의 SU-76자주포를 향해 105미리 야포의 포신에 물을 부어가며 포를 발사합니다.

 

 

 

 

 

 

공격 당일 춘천 점령의 임무를 부여받은 북한군 2군단 예하 2사단이 파죽지세로 처들어오자 당시 전쟁 대비태세가 미흡하였던 우리 군은 철저하게 계획된 북한군의 공격 앞에 속수무책으로 당하였고 순식간에 남한 전체가 점령당할 위기에 놓여 있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6사단 7연대 57밀리 대전차포중대 2소대장이었던 심 일 소위는 남하하는 북한군의 SU-76 자주포가 아군의 대전차포를 맞고도 포탄을 쏘아대며 계속 전진해오자 5명의 특공대를 편성하여 수류탄과 화염병을 들고 적의 포탑 위로 돌진하는 육탄공격을 감행하였습니다.

바로 6·25 전쟁의 영웅 심 일 소령과 육탄 5용사입니다.

 

 

 

 

 

 

조국을 위해 목숨을 내던진 그들의 영웅적인 행동은 결국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었고 전쟁 발발 최초로 북한군 자주포 3대를 격파하는 혁혁한 전공을 세웠습니다.

심일 중위의 용기 있는 행동은 당시 전차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던 국군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계기가 되었고 6사단 전체의 사기를 충천케 해 춘천전투를 승리로 이끈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심일 소령과 육탄 5용사 덕분에 개전 초기 북한군의 남진을 최대한 지연시켜 국군이 한강 방어선을 구축하고 유엔군이 참전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함으로써 6·25 전쟁 전체의 양상을 바꾸는 결정적 계기가 된 구국의 전투였습니다.

 


또한 이후에도 공세를 멈추지 않는 북한군과 맞서고 있는 국군에게는 춘천시민들이 있었습니다.

당시 춘천 시민들과 학생들은 피난을 떠나지 않고 포탄과 탄약을 나르는 등  국군에 힘을 보탰으며 우리 국군은 백병전까지 불사하며 3일간 춘천지역을 사수한 것입니다.

 

 

 

 

 

 

 

 

 

 

 

 

 

 

 

 

 

 

 

 

 

 

 

 

개전 당일 춘천을 점령하고 한강 이남으로 우회해 국군의 퇴로를 차단하고 섬멸하는 임무가 부여된 북한군 2군단의 작전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됐다면 반격의 발판을 마련하려던 국군의 작전계획은 실현될 수 없었을 것이고 전쟁의 판도는 완전히 뒤바뀌었을 것 입니다. 

그들을 저지한 최초의 승전 춘천지구전투의 승리가 없었다면 지금 우리가 이 땅에서 자유롭게 뛰놀수 있는 평화와 자유를 누릴 수 없었을 것입니다.

 

<글/사진 임영식기자>

 

Posted by Yeongsik I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