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 천명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펜스 美 부통령 공동발표문



한미동맹,한반도·동북아 평화 핵심축

북한 추가 도발시 강력한 징벌적 조치

대북 제재 철저 이행…사드 조속 배치


방한 중인 마이크 펜스(오른쪽 둘째)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전 가족과 함께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한 뒤 군사분계선에서 25m 떨어진 OP 올렛 초소를 찾아 북쪽을 가리키면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는 17일 북한의 추가 도발 시 강력한 징벌적 조치를 조속히 취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국이 중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감은 물론 북 도발 대응을 위해 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THAAD·사드)도 조속히 배치·운용하기로 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이날 면담 및 업무 오찬을 가진 뒤 이 같은 내용의 공동발표문을 발표했다.

  황 대행은 특히 “한미동맹은 안보, 경제, 통상, 글로벌 협력을 중심으로 더욱 강력한 동맹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갈수록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확장억제를 포함한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위한 제반 조치들을 계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한반도·동북아 평화번영의 핵심축이다.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의 엄중성과 시급성에 인식을 같이하고, 확고한 북핵 불용의 원칙하에 글로벌 압박을 더욱 촘촘히 하고 대북제재를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바꾸기 위한 노력을 배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양국은 조속한 사드 배치에도 공감하고 이에 따른 중국의 부당한 조치 중단에 대해 양국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공동발표를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는 황교안 권한대행과 펜스 부통령. 연합뉴스



 펜스 부통령은 “우리는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것이지만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다”면서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에서 택한 우리 행동으로 새로운 대통령의 힘과 결의를 목도했다. 북한은 우리 대통령의 결의를 시험하거나 이 지역 미군의 힘을 시험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북한은 평화적으로 북핵 프로그램을 해체하려던 우리의 노력을 핵과 미사일 시험발사로 기만했고 약속도 깼다”면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고 천명했다.

  펜스 부통령은 황 대행과의 면담에 앞서 오전 비무장지대(DMZ)를 방문, 캠프 보니파스를 비롯해 북한과의 군사분계선에서 불과 25m 떨어진 최북단 ‘올렛 초소’도 찾아 북한을 살펴보기도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나의 부친은 한국전 참전용사였다. 오늘 DMZ에서 한미 양국 군이 함께 근무하는 모습은 개인적으로 아주 감동적이었다. 한미 간 동맹은 내게는 상당한 자부심”이라며 60년간 이어진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의 부친은 한국전에 참전, 1953년 훈장을 받았다. 그는 부친의 훈장과 수여증, 훈장을 받는 사진을 집무실에 전시하고 있으며 2015년 트위터로 이를 공개한 바 있다.

  한편 취임 후 첫 동아시아 순방의 일환으로 16일 한국을 가장 먼저 찾은 펜스 부통령은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다음 날인 18일 경제인들과 만난 뒤 일본으로 떠난다. 


이주형 기자 < jataka@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울림 국방홍보원 Trackback 0 : Comment 0